bar_progress

안희정, “인내력 테스트 하나” 정부에 경고

최종수정 2010.09.28 00:41 기사입력 2010.09.27 13:59

댓글쓰기

‘4대강 사업’ 관련, 맹형규 장관 4대강 찬성 시장군수 초청 소식에 반발, “대화로 풀어야”

안희정 충남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7일 오랜만에 중앙정부를 상대로 날선 발언을 쏟아냈다.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날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찬성하는 입장을 보이는 시장 ·군수를 초청, 오찬을 갖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즉각 중단하라. 경고한다”고 강한 어조로 반발입장을 드러낸 것이다.
안희정, “멱살잡이 아닌 대화로 푸는 전례 만들자”

안 도지사는 이날 오전 11시30분쯤 도청기자실을 찾아 “4대강 사업을 정부와 잘 정리하겠다. 대립과 갈등도 대화와 타협을 통해 진행될 수 있다는 전례를 만들고 싶다”며 “멱살잡이를 하고 명분을 위해 한사람을 밟고 지나가는 갈등 해결방법이 아닌 공익이란 목표를 놓고 대화로 푸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제했다.

안 지사는 이어 “이를 위해 선거땐 소신을 말했지만 지금은 말을 아끼고 있다. 도내 7개 시·군 의견을 모아내고 전문가들에게 대안을 의뢰한 상태”라며 “대안을 갖고 도의회나 시장·군수·도민들 의견을 들어 같은 목소리를 내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 냈다. 그는 “문제는 중앙의 태도”라며 “(4대강 사업을)할래 말래 공문을 보낸 것부터 정치적으로 편가르기 하고 고립시켜 제압하려 한다. 중앙에서 너무 정치적으로 한다”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이명박 대통령이 평소 정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부분도 이런 것”이라며 “갈등을 조율하고 통합의 질서로 만들려는 노력을 정부가 해야함에도 맹 장관이 정부 방침과 협조하겠다는 시장·군수에게 밥 산다고 한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안 도지사는 또 “도지사는 대안을 만들려고 하는 판에 중앙정부 방침에 따르는 군수를 치하하는 간 중앙정부가 할 태도가 아니다”며 감정적 발언을 이어갔다.

“도지사 인내력 테스트 하냐. 경고한다. 그러지 마라”

그는 분이 삭히지 않은 듯 “여러 차례 참아왔다. 갈등과 대립각으로 풀기보다 토론으로 풀릴 수 있게 대화란 바탕위에 풀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내편 네편 갈라 격려하는 것으로 문제를 푼다면 도지사의 인내력을 테스트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고 언성을 높였다.

안 도지사는 특히 “국토해양부나 행정안전부 등 정부부처가 지방단체 갈등을 부채질하는 쪽으로 개입하면 옳지 않는 태도”라며 “공개적으로 이 문제를 그런 쪽으로 풀면 안 된다고 경고한다. 굉장히 유감스러워 참아왔던 심경을 밝힌다”고 털어놨다.

안 지사는 그러면서 “승자와 패자로 갈리는 건 민주주의 위기다. 패자가 되는 논의에 누가 참여하겠는가. 굴복자가 되는 논의에 누가 참여하겠는가”라며 “공격을 당하면서 말을 자제했던 건 대화로 풀고자 했던 것인데 다시 한번 대화와 타협으로 풀고자 제안한다”고 끝맺음했다.

한편 안 도지사는 4대강 특위를 통해 다음달 초쯤 4대강 사업에 대한 대략적 대안을 마련한 뒤 도의회와 시장·군수, 도민들 의견을 들어 다음달 말 정부를 상대로 대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