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남측이 이산가족상봉 연기제안"

최종수정 2010.09.25 11:17 기사입력 2010.09.25 0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현준 기자] 남북 사이에 합의됐던 이산가족 상봉 일정을 남측이 연기하자고 제안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남측은 지난번 접촉에서 쌍방이 합의한 상봉날짜와 명단교환날짜 등을 모두 뒤집으며 늦잡자고(연기하자고) 하는가 하면 상봉장소 문제를 전제조건으로 내걸며 그것이 해결되지 않으면 합의서를 채택할 수 없다고 고집했다"고 보도했다.
남북은 17일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다음달 21일부터 27일까지 하기로 의견접근을 이뤘고, 일정상 25일까지 상봉자 300명의 명단을 서로 교환해야한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상봉이 이뤄지기까지 1개월 정도의 물리적 시간이 필요한 만큼 24일 접촉에서 상봉 합의가 도출되지 못해 일정을 합리적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