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우삼 감독 "'무적자', '영웅본색'과 다른 영화다"

최종수정 2010.09.09 11:00 기사입력 2010.09.09 11:00

댓글쓰기

오우삼 감독 "'무적자', '영웅본색'과 다른 영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홍콩 누아르의 고전 '영웅본색'을 연출한 오우삼 감독이 이 영화의 리메이크인 '무적자'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오우삼 감독은 9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무적자' 기자회견에 참석해 "'무적자'에 대해서는 조금도 아쉬운 점이 없었다"면서 "전혀 상관없는 새로운 이야기와 감정을 담아내는 작품으로 봤기 때문에 아쉬운 것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무적자'는 '영웅본색'과 다른, 새로운 영화라고 생각하며 봤다"며 "거스 반 산트 감독이 히치콕 감독의 '싸이코'를 리메이크 하면서 원작과 똑같이 찍어 실패한 것과 달리 '무적자'는 원작과 달리 새로운 영화를 만든 점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오우삼 감독은 또 "'무적자'를 처음 봤을 때 감동받아 눈물을 흘렸다. 이미 '영웅본색'은 잊고 새로운 영화라는 느낌을 받았다. 특히 인상적인 것은 형제가 북한에서 남한으로 왔다는 설정이 인물들 사이의 감정을 깊게 만든다는 점이었다. 결국 영화를 보고 나면 모두가 형제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느껴 또 다른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영웅본색'을 만들 당시 주윤발과 적룡의 우정을 다루는 데 중점을 두느라 적룡과 장국영의 형제애를 많이 다루지 못해 아쉬웠다"고 밝힌 오우삼 감독은 '무적자'에 그려진 형제애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오우삼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한 영화 '무적자'는 어릴 때 헤어져 적으로 맞선 운명을 맞게 된 형제인 범죄조직원 혁(주진모 분)과 경찰 철(김강우 분), 10년간 우정과 의리로 조직을 함께 이끌어가고 있는 혁과 영춘(송승헌 분) 그리고 두 사람을 배신한 태민(조한선 분)이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원작에서는 주윤발 장국영 적룡 등이 출연했다.

'파이란' '역도산'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의 송해성 감독이 연출한 '무적자'는 16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