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PIC, 현대오일뱅크 22억불, 이달내 전액 환전될수도

최종수정 2018.02.08 17:30 기사입력 2010.09.09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선영 기자]아부다비국영석유투자회사(IPIC)의 현대오일뱅크 지분 매각 대금이 이르면 이달말까지 환시에서 전액 처리될 전망이다.

9일 외환시장참가자에 따르면 IPIC는 한 시중은행에 지분 매각 대금 5천734억원을 원화 계정으로 보유하고 있다.
IPIC는 이르면 다음주, 늦어도 내달 중순까지는 이 자금의 환전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르면 9월말, 22억불 전액 환전 가능성

한 시장 참가자는 "IPIC가 관련 자금을 국내 법무 대리인을 통해 은행에 전액 환전을 요청함으로써 본국으로 환수해 갈 가능성이 높다"며 "선물환 거래는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IPIC는 지난 8월초 법원 판결에 따라 현대오일뱅크 주식(1억7155만7695주, 70%)를 현대중공업에 양도하고 주식대금(약 2조5734억원)을 공탁금으로 넘겨받았다.

외환시장에서는 관련 물량이 바로 환전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환율이 1200원대에 육박하면서 관련 물량은 등장하지 않았다.

현재 IPIC는 2조5000억원에 달하는 원화 자금을 약 한 달에 걸쳐 콜 시장이나 MMDA등 초단기 상품을 활용해 운용하고 있는 상태다.

환율 1170원대 하락..환전 타이밍은?

원·달러 환율은 8월12일 1200원에 고점을 찍은 이후 수차례 같은 레벨을 상향 테스트했다.

외환시장에서는 IPIC가 환전에 나서지 않은 것이 이처럼 높은 환율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현재 원달러 환율은 1170원선 초입까지 약 30원 가까이 떨어진 상태다.

원달러 환율이 1170원부터 1150원까지 차례로 당국 개입 경계감에 막히는 상황에서 최근 환율 하락은 IPIC로서는 적절한 환전 타이밍이 될 수 있다.

그러나 한 시장참가자는 "IPIC가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인수할 당시에 비해 환 평가이익이 상당하다"며 "현재 환전에 있어 환율 레벨은 중요한 고려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전액 환전을 하고 법적 절차를 모두 마무리 하는 편이 IPIC로선 더 나을것"이라고 말했다.

원화 강세, 부동산 재투자 관측 제기

시장 일각에서는 IPIC가 국내 시장에 재투자할 여지가 남아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또 다른 시장 관계자는 "IPIC가 국내 부동산 매입이나 추가 투자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원화가 강세를 나타내고 있는 상황에서 환전을 하지 않고 재투자 하는 것도 IPIC로서는 괜찮은 선택"이라고 언급했다.




정선영 기자 sigum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