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글로리아' 하연주, "팔방미인보다 깊이있는 배우 될래요"(인터뷰)

최종수정 2010.08.28 23:02 기사입력 2010.08.28 2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욕심도 많고 재능도 넘친다. 데뷔 2년만에 방송가를 종횡무진 누비고 있는 이 아가씨, 요즘 주말마다 시청자들의 눈길을 꽉 잡고 있다.

신인 탤런트 하연주가 MBC 주말드라마 '글로리아'에서 나이트클럽 '추억 속으로'의 댄서로 열연하며 상큼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지난 2008년 시트콤 '그분이 오신다'를 통해 방송에 데뷔한 하연주는 그동안 신한은행, 피자헛, SK텔레콤 등 굵직굵직한 CF 모델로 활약하며 광고계 '샛별'로 많은 팬을 보유했다.

지난해 여름 SBS '인기가요'에 2PM의 우영·택연과 공동 MC로 깜짝 발탁된 그는 생방송에서 신인답지 않은 두둑한 배짱과 능숙한 진행을 보여 '물건'이 나왔음을 알리기도 했다. 특히 김희선 전지현 한예슬 등 SBS ‘인기가요’를 거친 여성 MC들은 최고의 톱스타 배우로 올라섰다. 그에게 방송계 관계자들이 신인 이상의 기대를 걸고 있는 이유다.

하연주는 마침내 '글로리아'를 통해 첫 정극에 데뷔했고 최근엔 케이블TV tvN 인기 프로그램 '롤러코스터'의 일상탐구생활에 출연하며 정가은의 뒤를 잇는 '탐생녀'로 만만찮은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시트콤, 드라마, MC, 예능 등 방송 전 분야에 걸쳐 종횡무진하고 있는 그를 만났다.
"어떤 것 하나가 딱 적성에 맞는다기 보다는 다~ 재미있어요.(웃음) 할 때마다 성장하고 커가는 느낌이에요. 처음엔 '내가 이런 걸 할 수 있을까' 하고 두려워 했던 것도 막상 닥치면 해내고, 그럴 때 저의 또다른 면을 발견하게 되죠."


그가 연기하는 '글로리아'의 댄서 미나는 귀여운 외모와 섹시한 몸매로 클럽에서 최고의 인기를 끌고 있는 댄서다. 귀엽고 엉뚱하고 발랄하고 주위를 한순간에 밝은 분위기로 만드는 재주를 갖고 있다. 미나가 하연주인지, 하연주가 미나인지 헷갈릴 만큼 요즘 흔히 말하는 '싱크로율 100%'에 가깝다. 김민식 '글로리아' PD가 "넌 밝고 건강해 보인다. 그대로 하면 미나가 된다"고 할 정도. 클럽 댄서라고는 하지만 정작 그는 태어나서 한번도 나이트클럽에 가본 적이 없단다.

"나이트클럽은 구경도 못한 제가 댄서로 무대에서 춤까지 추게 될 줄은 정말 몰랐어요.(웃음) 촬영 첫 날은 너무 떨려서 걱정했는데 막상 해보니, 되던데요? 하하. 요즘엔 TV에 트로트 가수 백댄서들이 나오면 자꾸 의상과 표정에 눈길이 가요. '오오, 저 의상 괜찮은데? 오오, 저 빤짝이 탐난다!' 막 이러면서요."(웃음)

그는 진진(배두나 분) 태순(조향기 분)과 함께 무대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른다. 주위에선 "셋이서 같이 행사를 뛰어도 되겠다"고 할 만큼 이젠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다. 벌써 '글로리아' '김미김미' '대박아저씨' 등 준비한 노래만도 4~5곡은 족히 된다.

"시트콤·MC 할 때는 어린 학생들만 좀 알아보는 정도였는데 요즘엔 나이 많은 분들도 '글로리아'에 나온 사람이라며 반가워해 주시니 신기하죠. 정극 도전은 처음이라 주위에 민폐만 끼치지 말자고 했는데, 선배님들이 너무 잘 해주시고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행복해요."

특히 배두나는 그에게 선배 여배우로서 많은 조언들을 무겁지 않게, 하지만 무게감 있게 들려준다.

"두나 언니를 보면 정말 인형같아요. 제가 그렇게 말하면 언니는 너무나 털털하게 "아유, 젊음을 이길 수 없어~" 하죠.(웃음) 언니가 그러더라고요. '드라마에서 자기 역할을 한다고 다가 아니다. 극을 끌어가고 굴릴 수 있는 내공이 있어야 한다'고요. 책도 많이 읽고 힘을 가진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요. 가슴 깊이 새기고 있어요."


하연주는 또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롤러코스터'의 '일상탐구생활'에 등장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는 것. 각양각색의 상황에서 생각지 않게 겪게 되는 황당하고 어이없는 상황을 리얼하게 표현하는 코너다. 첫회부터 기대 이상의 표정연기로 호평받았다.

"사실 온갖 특이한 표정을 지어야 하니까 부끄럽기도 해요. 그런데 제가 예쁜 건 아니니까 예쁜 척할 것도 없고 그저 '맞아맞아, 나도 저래' 하며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해요. 솔직히 오(O)자 다리로 어기적 걷는 모습 등은 추했을 텐데 주위에서 "재밌다"고 해주니 아픈 것도, 부끄러운 것도 다 잊어버리고 너무 신나더라고요. 제가 망가지더라도 사람들에게 큰웃음 주면 기분 좋으니, 이거 개그 욕심인가요?"(웃음)

그는 무작정 영역을 넓혀가기 보다는 단단하고 깊이있게 다져나가는 길을 택했다.

"차근차근, 길게 볼 거에요. 경험도 많이 하고 조급해 하지도 않고. 사람들이 '글로리아'의 미나를 보면 기분이 좋아지듯이 저를 보면 즐거웠으면, 좋은 기운을 많이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꾸준히 열심히 할게요. 지켜봐 주세요!"



조범자 기자 anju1015@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