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구글과 안드로이드 마켓 활성화 계약

최종수정 2010.08.02 15:08 기사입력 2010.08.02 09:19

댓글쓰기

구매앱 휴대폰 청구서로 결제, 마켓내 SKT 전용채널도 구축키로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왼쪽)과 구글 앤디 루빈 부사장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Mountain View)에 위치한 구글 본사에서 구글과 국내 안드로이드 마켓 활성화를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성훈 기자]SK텔레콤은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에 위치한 구글 본사에서 구글과 국내 안드로이드 마켓 활성화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안드로이드 마켓 휴대폰 결제(폰빌,Carrier Billing) 도입, ▲안드로이드 마켓 내 SK 텔레콤 애플리케이션 전용 채널 구축 ▲안드로이드 개발자 지원 등에 대한 공동 협력 방안이 포함됐다.
우선 SK텔레콤과 구글은 연말까지 국내 안드로이드 마켓의 유료 애플리케이션 결제시 청구서 요금합산 방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고객의 앱 구매액은 휴대폰 요금에 통합 청구돼 신용카드 없이도 구매가 가능하며 구매 가격이 고정된 원화로 결제돼 환율변동에 따른 혼란도 없어졌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양사는 또 안드로이드 마켓에 SK텔레콤 고객을 위한 전용 애플리케이션 채널(Company Channel)을 구축하기로 했다. 사업자 전용 채널은 이동통신사가 전략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할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 마켓 초기 화면에 구성된 공간으로, SK텔레콤은 이를 통해 고객들이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소개해 사용자들의 편의를 도모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7월 현재 안드로이드 마켓에는 7만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됐으며 이는 2개월전 5만개보다 눈에 띄게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는 각 사의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 및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안드로이드 개발자 양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안드로이드의 창시자’로 잘 알려진 앤디 루빈 구글 부사장은 SK텔레콤과의 협의 과정에서 “한국은 IT기술과 문화에 있어 앞선 사용자들이 많은 시장”이라면서, “특히 한국의 대표 통신사업자인 SK텔레콤과 한국 내 안드로이드 마켓 활성화를 위해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 부문장은 “세계 최고의 인터넷 기업인 구글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은 SK텔레콤이 태동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마켓의 확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조성훈 기자 sear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