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한도전' 아이돌 오디션 첫 도전, "근본이 없다" 냉혹한 평가

최종수정 2010.07.31 19:48 기사입력 2010.07.31 1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 아이돌 오디션에 첫 도전한 무한도전 멤버들이 냉혹한 평가를 받았다.

3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대한민국 대표 아이돌의 산실 연예기획사를 찾아 오디션에 도전하는 모습을 그렸다.
떨리는 가슴으로 오디션장을 찾은 무한도전 멤버들의 눈 앞에는 아이돌 1세대의 대표주자 H.O.T 강타와 아이돌의 정석 슈퍼주니어 동해 그리고 아이돌 신인발굴의 핵심, 기획팀장과 안무가까지 동원된 심사위원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첫 주자로 나선 정준하는 여명의 노래와 로봇 춤을 추며 진지한 자세로 오디션에 임했다. 하지만 심사위원이 그에게 던진 평은 “웃기려는 마음이 강하다. 춤은 근본이 없다”는 냉혹한 평가를 내렸다.

두 번째로 나선 멤버는 팀의 맏형 박명수. 그는 당당하게 두 키를 내려달라고 부탁한 후 이승철의 ‘듣고있나요’를 불렀다. 안정된 시작과 달리 중간 고음부분에서 그는 음이탈 현상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명수는 멤버들의 춤을 끌어다 쓰며 오디션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그의 모습에 심사위원 강타는 “음정은 좋지만 발성이 고쳐야 한다”며 “두 키 내려달라고 부탁한 것은 점수를 주고 싶다”며 평가를 내렸고, 춤에 대해서는 역시나 “근본이 없다”는 냉혹한 평가가 내려졌다.
비교적 팀의 에이스라 일컬어진 하하는 다소 저렴한 소울을 펼치며 멤버들을 비롯해 심사위원들의 웃음을 자아냈지만 비교적 훌륭했다는 평. 하지만 이내 10년 안에 데뷔 가능하다는 평가가 내려졌다.

유재석 다소 촌스럽게 자기소개를 한 그는 소녀시대 ‘별별별’이라는 노래를 선곡했다. 이어 감정을 잡은 그의 모습은 이미 소녀시대 10번째 멤버였다. 코러스까지 직접 넣어가며 열창했지만 그의 모습은 코믹함 그 자체. 이어 춤에 도전한 유재석은 앞서 박명수가 보여준 춤을 펼치며 노력했지만 평가는 앞서 멤버들과 다를 바 없었다.

정형돈과 길이 함께 결성한 뚱스도 심사위원인 강타에게 “우리가 원하는 색깔이 아니다. 본인들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냉혹한 심사평을 듣게 됐다. 노홍철도 말도 안되는 디스코와 파스타의 이선균을 흉내내는 개인기로 웃음을 유발했다.

오디션을 마친 멤버들에게 심사위원들은 내부적 회의를 거쳐 개별적으로 연락을 해주겠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걸 그룹 f(x)가 깜짝 등장해 무한도전 멤버들을 응원하며 이들의 오디션 과정을 지켜봤다.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