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바롯데 김태균, 시즌 세 번째 결장…체력 저하 원인

최종수정 2010.07.30 00:53 기사입력 2010.07.30 0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지바롯데 김태균이 두 경기 연속 결장했다.

김태균은 29일 사이타마현 세이부돔에서 열린 세이부와의 원정경기에서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전날 세이부전에 이어 이틀 연속 결장. 연이틀 경기에 나서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시즌 세 번째 결장.
타석에서의 제외는 부상과 무관하다. 한 일본야구 관계자는 “김태균이 휴식 없이 출장을 이어온 탓에 체력 저하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번 결장은 구단 측의 배려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지난 28일 링거주사를 맞으며 휴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후쿠우라 가즈야는 김태균 대신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좌익수 오마쓰 쇼이쓰는 김태균의 타순인 4번에 배치됐다.

지바롯데는 5-0으로 앞서던 4회 6실점을 허용하는 등 마운드가 난조에 시달려 6-12로 졌다. 전날 탈환했던 2위 자리를 다시 세이부에 내주며 3위로 내려앉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