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S "김미화 제시 문건, 단순한 논의결과일 뿐"

최종수정 2010.07.19 15:46 기사입력 2010.07.19 13:14

댓글쓰기

[사진=조대현 KBS 부사장]

[아시아경제 박건욱 기자]KBS 측이 방송인 김미화가 19일 경찰 출두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제시한 문건에 대해 해명했다.

KBS는 "그 문건은 일부 프로그램의 심의 지적에 대한 단순한 논의 결과일 뿐, 이른바 '블랙리스트' 결정사항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김씨가 제시한 '임원회의 결정사항' 문건은 심의실의 방송 모니터 지적 내용에 대한 논의 결과를 지역국 등에 전달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정리한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KBS는 "특히 문건 가운데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내레이터'라는 표현은 이념적, 정치적 논란이 아닌 내레이터로서의 기본적인 자질을 말한 것으로, 마치 이 문건이 특정인을 겨냥한 '블랙리스트'의 실체로 거론되는 것은 얼토당토 않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시 김씨가 내레이터로 참여한 프로그램의 심의 결과 내레이션의 호흡과 발음이 지나치게 작위적이면서 띄어 읽기의 정확성이 떨어지고 부자연스러웠다는 지적이 나왔었다"며 "KBS는 또 이번 일과 관련해 김미화 씨와 여러 통로로 의견을 교환해왔으며 김씨의 주장처럼 으름장을 놓고 곧바로 고소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KBS는 마지막으로 "유명 방송인이 근거 없는 추측성 발언을 해 KBS의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해 법적 대응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은 김미화 씨뿐 아니라 KBS로서도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미화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블랙리스트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고소 당한 것이 처음이라서 떨린다. 하지만 경찰서에 가서는 있는 그대로 모든 것을 말할 생각"이라고 당당함을 보였다.

김미화는 자신의 트위터에 '블랙리스트'의 존재 여부를 묻는 글을 올렸다가, KBS 측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했다.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