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미화 '블랙리스트' 발언, 정치권도 관심 높아

최종수정 2010.07.19 15:45 기사입력 2010.07.19 14: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승훈 기자] 김미화의 KBS '블랙리스트' 발언과 관련해서 정치권에서도 지대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김미화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지 사실 여부가 알고 싶다는 글을 올렸고, KBS는 즉각적으로 반응하며 '블랙리스트'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KBS측은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김미화를 고소했고, 김미화는 19일 오전 11시 영등포 경찰서에 출두해 조사를 받고 있다.

KBS측의 '블랙리스트' 발언과 관련해서 김미화를 고소한 것에 대해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연예인을 또다시 권력으로 다스리려하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나라당은 최근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정파를 떠나서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사는 문화인들을 정당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도 문제지만, 정치적으로 이용될만한 소재를 스스로 제공하는 듯한 모습은 ‘쓰리랑 부부’ 때부터 변함없이 그를 좋아해온 모든 사람들을 슬프게 만드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고흥길 정책위의장도 비상대책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KBS도 이런 일이 있었는지 진상조사를 통해 깨끗이 밝혀야 하지만, 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김 씨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단언했다.

지난 4월 19일 국회 문방위 전체회의에서 미래희망연대 김을동 의원이 "김제동씨를 비롯해 김미화씨의 문제를 정치권에서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김제동 씨가 논란의 대상이 되는 것은 본인에게 손해가 많다. 연기자의 한 사람으로서 김미화씨 논란을 정치권에서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정치권에서도 김미화의 '블랙리스트' 발언과 관련해서 관심이 높다.

정치권에서는 한결같이 김미화 발언이 정치적인 논리로 해석되면 안 된다는 입장이다. 또한, 그녀가 언급한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도 존재 여부를 밝혀, 한점의 의혹도 남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김미화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묻는 글을 올려, KBS측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