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디 오픈' 골프장, 두산 굴삭기가 정리한다

최종수정 2010.07.19 09:18 기사입력 2010.07.19 09:13

댓글쓰기

▲ 박용만 (주)두산 회장(왼쪽)과 피터 도슨 영국왕실골프협회 총괄 디렉터(오른쪽)가 굴삭기 기증식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두산이 18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디 오픈 챔피언십(브리티시 오픈)’에 두산인프라코어의 굴삭기를 기증했다.

두산은 박용만 (주)두산 회장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디 오픈'에 굴삭기 기증식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두산은 "두산과 영국 왕실골프협회(R&A)의 상호협력 증진을 위해 굴삭기 기증을 추진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두산은 “기증된 굴삭기(DX55W)는 바퀴가 달린 기종으로 두산인프라코어의 주력 모델”이라며 “관중석 보수 등 전반적인 골프 시설 관리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피터 도슨 R&A 총괄 디렉터는 "디 오픈 시설 관리를 위해 두산이 굴삭기를 기증해 준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디 오픈의 구조물을 설치하고 관리하는데 매우 중요한 장비로 디 오픈이 열리는 모든 코스에서 매우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두산은 2020년 글로벌 200대 기업 진입을 목표로 글로벌 시장에서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 두산이 올해부터 공식후원한 디 오픈에 굴삭기를 기증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박지원 두산중공업 사장, 추규호 주영한국대사, 박용만 ㈜두산 회장, 피터 도슨 영국왕실골프협회 총괄 디렉터.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