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용현 두산회장 '사회공헌+경제'

최종수정 2010.07.13 10:17 기사입력 2010.07.13 10:17

댓글쓰기

교사 해외경제 시찰···새로운 차별화 프로그램 마련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연강재단 이사장)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박용현 두산 회장의 관심사중 하나는 사회공헌이다. 이러한 박 회장의 사회공헌에 새 키워드로 '경제'가 추가됐다.
지난 2005년 의사에서 경영인으로 변신한 그가 이사장을 맡고 있는 연강재단은 오는 12일부터 8월 2일까지 초ㆍ중ㆍ고교 교사 89명을 대상으로 교사해외경제시찰을 실시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1989년부터 2008년까지 실시된 연강재단의 역사 탐방 프로그램인 역사교사 해외학술시찰의 성격을 바꿔 시행하는 것이다. 특히 연강재단은 그동안 학술ㆍ문화ㆍ불우이웃돕기 활동을 주로 해왔던 터였기 때문에 '경제'를 내세운 새로운 프로그램이 놀랍다는 반응이다.

박 회장은 올해부터 그룹 전체 매출의 0.3%를 사회공헌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후 지난 5월에는 사회공헌팀을 정식 출범시켰다. 사회공헌팀은 계열사별로 진행되던 사회공헌 활동을 그룹 차원에서 통합 운영하고, 두산만의 차별화 된 사회공헌 활동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교사해외경제시찰은 사회공헌팀이 만든 첫 작품이다.
그동안 진행된 역사교사 해외학술시찰 프로그램이 현역 교사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관계로 성격을 바꾸는 게 쉽지는 않았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국민들의 반기업 정서가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어린 학생들의 정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교사들에게 산업현장의 생생한 모습과 치열한 경쟁상황을 체험하게 함으로써 교육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한다.

특히 박 회장이 CEO를 맡으며 직접 경험한 데에서 우러나온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박 회장은 지난해 중국 옌타이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기업들이 일반 국민들로부터 대기업일수록 사랑받지 못하고 존경 못 받는 기업으로 남아있다"면서 "우리(재계) 잘못도 있다. 기업 이미지가 좋지 않게 하는 원인을 제공했으니, 이를 개선하기 위해 더욱 더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한바 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