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용진의 힘"... 신세계 영업익 1조 시대 연다

최종수정 2010.07.14 17:42 기사입력 2010.07.14 17:42

댓글쓰기

상반기 총매출 7조원 사상 최대 … 전년比 14%↑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사진ㆍ42)이 대표이사 취임 이후 첫 반기 실적에서 사상 최대치를 달성하며 경영능력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올 연말이면 유통업계 최초로 신세계가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는 쾌거도 이룰 것으로 점쳐진다.

14일 신세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총 매출액은 6조99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8568억원), 영업이익은 4982억원으로 15.5%(670억원) 증가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전년동기대비 10.3% 늘어난 5조3805억원, 매출총이익은 13.0% 증가한 1조7949억원을 기록했다.
유통업체들의 상ㆍ하반기 매출 비중이 45대 55인 점을 감안하면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올 연말쯤에는 당초 목표치인 연간 총매출 13조9000억원, 영업이익 1조원 돌파 달성도 무난할 것이란 게 신세계 측의 설명이다.

이같은 사상 최대실적 달성의 1등 비결은 이마트의 '신가격정책'과 백화점의 '1번점 전략' 덕분.

정 부회장은 취임 이후 이마트에 최소 한 달, 최대 1년까지 가격을 내려 지속적으로 저렴하게 판매하는 상시저가(EDLP) 방식의 신가격 정책을 채택해 최저가 상품 개발에 주력하고 판매관리비를 절감하는 방식으로 경쟁력을 높여 왔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올 상반기 기존점 기준으로 4.6%라는 업계 최고의 매출 신장률을 거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백화점 역시 본점과 강남점, 인천점, 경기점 등 기존 대형점포의 안정적인 영업 호조세와 신규 점포의 매출 강세로 올 상반기 기존점 기준 전년동기대비 12.8%, 센텀시티점과 영등포점을 포함한 전점은 28.5%의 고성장세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점은 상반기만 이미 매출 5000억원을 무난히 돌파함으로써 연간 1조원을 훨씬 뛰어넘는 의미 있는 매출이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 부회장은 하반기에도 이마트의 신가격정책을 적극 활용해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가격신뢰도를 향상시키는 한편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상품 선택권을 넓히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또 최근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마트몰 부문에 대해서도 국내 최고 수준의 오프라인 상품력과 상품조달 네트워크, 상품운영 노하우를 그대로 반영해 기존 오픈마켓 및 온라인 종합쇼핑몰과는 차별화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