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세경 "준혁 학생은 나밖에 없어, 황정음 질투 안나"

최종수정 2010.04.16 14:21 기사입력 2010.04.16 14: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준혁학생은 나 밖에 없어, 황정음 질투 안나"

배우 신세경이 16일 방송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준혁 학생은 나 밖에 없다. 황정음 질투 안난다"고 농담처럼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이하 지붕킥)에서 학생과 과외선생님으로 호흡을 같이했던 윤시윤-황정음이 영화 '고사2'로 다시 만난다. 시트콤에서 신세경에게 일편단심이었던 준혁 학생이 황정음과 다시 호흡을 맞추는 것.

이에 리포터가 "질투가 나지는 않느냐"라고 묻자 신세경은 "아니요. 준혁 학생은 항상 저 밖에 없으니까요" 라고 대답했다.

이날 광고 촬영 현장에서 신세경은 평소 숨겨왔던 섹시미를 마음껏 표출해 촬영장의 모든 남성들의 눈과 마음을 한 번에 사로잡았다. 또 한 난생 처음해보는 고난이도 요가동작도 거뜬하게 해내며 프로다운 모습과 건강미를 과시 했다.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