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클릭 한 번 잘 못한 죄로" 벌금 1282억 날벼락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주식 매도 주문 실수로 과도한 물량 풀려
씨티그룹, 영국·독일에 1282억 원 벌금

글로벌 금융사 씨티그룹이 주식을 파는 과정에서 직원 실수로 대량 매도 주문을 입력하는 '팻 핑거'(뚱뚱한 손가락) 실수로 시장에 혼란을 일으켜 벌금 약 1282억원을 물게 됐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금융당국은 씨티그룹에 매도 주문 거래 시스템 관리 부실을 이유로 벌금 1394만 달러를 부과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사진=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씨티그룹은 2022년 5월 2일 씨티그룹 직원이 회사 보유 주식 5800만달러어치를 파는 과정에서 주문 실수로 4400억달러(약 612조원)의 매도 주문을 입력하는 실수를 일으켰다.


당시 씨티그룹 내 금융 거래 시스템은 이 같은 비정상적인 규모의 매도 주문이 잘못됐다고 인지하지 못해 시장에 매도 사인을 냈고, 씨티그룹이 주문을 거둬들이기 전까지 14억달러어치 주문이 성사됐다. 이에 다른 매도 물량까지 쏟아지며 관련 주식 가격이 일시적으로 폭락했다.


당시 스웨덴 대표 지수 'OMX30'이 5분 새 8% 급락하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프랑스 파리 증시가 순간 5% 하락하는 등 유럽 증시에 '플래시크러시'(단기간 급락 후 낙폭이 회복되는 현상)가 나타났다.

독일 정부는 "씨티그룹이 잘못된 주문이 전송되지 않도록 하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고, 씨티그룹은 "시스템과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조처했으며 규제를 준수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영국 금융당국도 씨티그룹에 팻 핑거 주문에 따른 벌금 7824만달러를 매겨, 씨티그룹은 이번 사건으로 영국과 독일 당국에 벌금 총 9218만달러(약 1282억원)를 지불해야 한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국내이슈

  • "술주정하듯 불렀다"…'최악의 국가제창' 여가수 "술마셨다" 고백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해외이슈

  •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