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덕룡 중기중앙회 亞사무소장 "베트남은 '차이나런' 반사수혜 누릴 최적국"

최종수정 2022.12.07 06:30 기사입력 2022.12.07 06:30

김덕룡 중소기업중앙회 아세안사무소장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베트남은 시진핑 3기 집권에 따른 ‘차이나런’(China Run·글로벌 자본의 중국 이탈 현상)의 반사수혜를 누릴 수 있는 최적국입니다."


김덕룡 중소기업중앙회 아세안사무소장은 "베트남은 동남아 국가 중 월등한 교육 수준을 갖췄고 우리와 문화적 동질성을 지닌 1억 인구의 시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소장은 이어 "중국은 국내 수출 중소기업의 상당 부분을 내수화하고 있고 월평균 임금도 600달러로 큰 편"이라며 "이에 비해 베트남은 아직 250달러 수준으로 경쟁력이 높다"고 강조했다.

김 소장은 2019년부터 베트남 호치민과 하노이 등지에서 우리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2016년 문을 연 아세안사무소는 국내 중소기업과 중소기업 단체들의 동남아 진출을 위한 현지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중소기업 글로벌화의 기반 마련을 위해 생생한 현지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도 한다. 올해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사무소 내 ‘한-베 중소기업 교류 지원센터’를 개소했다.


베트남 수출시장은 크게 제조를 위한 부품수출 등의 ‘생산시장’과 소비재 현지 판매를 위한 ‘소비시장’으로 나뉜다. 김 소장은 "생산시장은 경쟁력있는 노동시장과 시장 친화적인 정책, 다양한 자유무역협정(FTA) 등 여전히 기존의 강점이 있다"면서도 "산업고도화 수요로 점차 지방정부에서 첨단산업 위주로 외국인투자제한(FDI)을 하고 있다는 점은 고려해볼 부분"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젊은 인구와 한국제품 수요가 많은 소비재 유통시장은 코로나19로 중간 유통상(바이어)들의 변화가 많았다"면서 "우리 사무소가 보유한 바이어도 60% 이상을 올해 신규로 발굴하고 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후 급성장한 베트남의 모바일 쇼핑시장을 활용한 현지 브랜딩 사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중소기업중앙회 아세안사무소도 최근 베트남 현지서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 홍보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빅데이터 솔루션 업체 데이터스트림즈는 올해 중기중앙회 아세안사무소의 도움으로 호치민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아시아 2022’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현지 IT대기업인 FTP와 계약을 체결했다. ‘베트남의 삼성’이라 불리는 빈그룹(Vingroup)과도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관련 협의를 진행중이다. 현재 한국국제협력단(KOICA) 현지사무소와 연계해 업무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베트남이 특정 제품을 만드는 기업을 찾을 때 아세안사무소가 직접 우리 기업을 발굴해 연결해주기도 한다. 건강기능식품 생산업체 동인당의 경우 이를 통해 2020년에만 96만달러 규모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김 소장은 베트남에 처음 진출하려는 우리 중소기업들이 중국 시장과 동일한 접근법으로 들어오다 실패한 경우가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베트남은 아직 1인당 국민소득이 3000달러대의 개발도상국 시장임을 주지해야 한다"면서 "중국에 비해 주문수량이 10%에 불과하나 다른 국가 제품들이 이미 많이 유통되고 있어 주문 요구사항이 많고 중국과 인접해 단가 경쟁도 매우 치열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지 바이어를 단순 제품판매 거래처라는 개념보다는 우리 제품과 같이 성장할 파트너사라는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이들로부터 마케팅 협업과 유통채널 발굴, 현지 인허가 등 많은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을 비롯해 같은 동남아권인 인도네시아나 태국과도 다른 개별시장인 만큼 비즈니스 문화 차이와 품목별 현지시장 특성 등을 철저히 고려해 진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소장은 "부족한 브랜드 인지도를 대체하기 위한 패키지 프리미엄화, SNS 활용을 위한 현지어 홍보콘텐츠 준비, 시장규모에 따른 최소 오더수량 유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베트남 시장에 맞는 특화 제품을 선정하고 현지 인허가와 FTA 등 정식 수출서류도 꼼꼼히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해외이슈

  •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