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날두 한국전 행동에 불쾌했다" 자국 팬 이어 감독까지 비판

최종수정 2022.12.07 11:19 기사입력 2022.12.06 10:20

"교체돼 나갈 때 정말 맘에 들지 않았다"
자국 팬 10명 중 7명 "선발에서 빼자"

지난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호날두가 슛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포르투갈 축구간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와 관련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자국 팬들이 호날두를 "선발에서 빼자"고 하는 데 이어, 감독까지 호날두의 행동을 비판하고 나섰다.


포르투갈 대표팀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가 지난 5일 한국과의 경기에서 교체될 때 보인 행동에 마음이 불편했다고 털어놨다.

AFP, AP통신에 따르면 산투스 감독은 지난 5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당시 호날두의 행동에 대한 질의에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3일 펼쳐진 포르투갈과 한국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선발 출전한 호날두는 별다른 활약 없이 후반 21분 안드레 실바와 교체됐다.


호날두는 그라운드 밖으로 나가는 중 돌연 입술에 손가락을 대며 조용히 하라는 제스쳐를 취하는 등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포르투갈 매체들은 호날두가 산투스 감독에게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추정했지만, 호날두는 언쟁을 벌인 조규성에게 한 행동이라고 해명했다.


호날두는 이 상황에 대해 "내가 교체될 때 한국 선수가 빨리 나가라고 해서 조용히 하라고 말한 것"이라며 "그에겐 그런 말을 할 권리가 없다. 내가 빨리 나가지 않았다면 심판이 지적했을 문제"라고 밝혔다.


실제로 조규성도 호날두와 입씨름이 있었다고 했다.


산투스 감독은 경기 후 회견에서 "(호날두가) 한국 선수와 관련해 (경기 중) 기분이 나쁜 것처럼 보였다"며 "한국 선수가 '가라'하는 손짓을 해서 기분이 나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선수가 영어로 얘기한 것 같은데, 뭔가 공격적인 말은 아니었던 것 같다"며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듯했다.


그러나 5일 다시 이 상황에 대한 질의를 받자 본심을 드러냈다.


산투스 감독은 "내 대답은 둘로 나뉜다. 첫 번째 대답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밝힌 바와 다르지 않다"며 "그라운드에서는 별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두 번째 대답은 내가 그 장면을 좋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전혀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하지만 그건 이제 끝난 문제다. 내부적으로 해결됐다"고 덧붙였다.


포르투갈 축구팬 "호날두, 선발에서 빼야"

카타르 월드컵에서 부진한 포르투갈의 호날두는 자국 팬들에게까지 외면받고 있다.


포르투갈의 스포츠 매체 '아볼라'는 지난 4일 '호날두가 계속 선발로 뛰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구독자의 70%가 '아니요'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포르투갈 축구 팬 10명 중 7명은 그런 중요한 경기에서 호날두를 선발 명단에서 빼야 한다고 답한 것이다.


호날두는 이번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경기에서 1골을 넣는 데 그쳤다. 1차전 가나전에서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올렸을 뿐 우루과이, 한국을 상대로는 침묵했다.


특히 한국전에선 여러 차례 찾아온 득점 기회를 날렸고, 한국의 코너킥 상황에서는 '기록되지 않은 어시스트'로 동점 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다만 산투스 감독은 "이런 종류의 자료는 읽지 않는다"며 팬들의 여론에는 관심이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그는 "내가 이런 의견을 존중하지 않는 게 아니다"라며 "단순히 훈련할 시간이 3일 남아 뉴스 등은 보지 않는 것이다. 다가오는 경기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