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 “LG생활건강, 과도한 주가 하락”

최종수정 2021.12.01 08:13 기사입력 2021.12.01 08:13

댓글쓰기

여전한 중국에서의 수요…오미크론 확산엔 주목해야
유안타증권 "LG생활건강 목표주가 145만원 유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LG생활건강 이 신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우려와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 때문에 주가가 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유안타증권은 중국 광군제에서 나타난 실적과 시장 우려에서 벗어날 시점이 도래한 것을 감안하면 과도한 주가 하락이라고 해석했다.


1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전날 LG생활건강은 전일 대비 5.3% 하락한 105만4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52주 최저가이기도 하다.

중국에서의 성장세 둔화 우려가 LG생활건강 주가 하락의 원인 중 하나다. 하지만 LG생활건강의 브랜드 ‘후’의 중국 수요는 견고하다. 지난달 중국 광군제 시기 후는 매출 32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성장했다. 아울러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에선 판매액 기준 럭셔리 화장품 부문 브랜드 3위, 뷰티 카테고리 전체 단일제품(SKU) 중에선 1위를 기록했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높은 기저와 중국의 플랫폼 광고 규제 기조 등 때문에 이번 광군제에선 10% 내외의 성장세를 보여줄 것으로 관측했다”며 “이번 결과는 예상치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견고한 수요 대비 현재 주가 수준은 과도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오미크론의 영향력은 감안할 필요가 있다. 확산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기존 백신의 낮은 효과 가능성도 제기되는 중이다. 이에 실물 경기의 불확실성도 대두되고 있다. 박 연구원은 “화이자, 모더나 등 백신 제조사는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 효과 여부를 2주 안에 확인 가능하다고 밝힌 상황”이라며 “외부 요소로 인한 주가 변동성은 백신 효과 결과 발표 2주 전후로 안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안타증권은 LG생활건강의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45만원을 유지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