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빠 왜 안 오냐 묻는 아이들 보면 막막"…백신 접종 하루 만에 숨진 30대 가장

최종수정 2021.10.17 16:16 기사입력 2021.10.17 16:16

댓글쓰기

"남편은 누구보다 건강했던 사람"

지난달 30일 오후 코로나19 서울시 동작구 예방접종센터가 마련된 동작구민체육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관계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30대 가장이 접종 하루 만에 숨졌다며 인과관계를 규명해달라는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모더나 백신 접종 이후 황망한 죽음을 풀어달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시됐다.

고인의 아내라고 밝힌 청원인은 "두 아이의 아빠이자 평생 동반자라고 굳게 믿었던 신랑이 16일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말문을 열었다.


청원인은 "(남편은) 지난 15일 오후 2시쯤 전북 군산시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했다"며 "소중한 가족을 지키기 위해 25t 덤프트럭 기사로 일하는 신랑은 접종 다음 날 출근했는데, 몇 시간 뒤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는 전화를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료가 점심 때 (남편의) 얼굴색이 안 좋아 병원에 가보라고 했는데, 점심시간이 지난 뒤 신랑이 운전하는 덤프트럭 움직임이 없어 문을 열어보니 의식이 없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병원으로 갔으나 이미 사망 선고가 돼 있었다"며 "발견 당시 심정지 상태였고 병원까지 40분 정도 걸렸는데 심폐소생술에도 미동이 없었다고 전해 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술, 담배 한 번도 하지 않았고 지금까지 병원 내원도 손에 꼽힐 정도"라면서 "기저질환 환자도 아니고, 누구보다 건강했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아이들은 '아빠 지금 어디 갔냐. 왜 안 오냐'고 보채는데 어떻게 말을 해줘야 할지 막막하다"며 "황망한 남편의 죽음이 지금도 꿈같다. 아니 꿈이길 바라고 있다"고 슬픔을 호소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사망자(34)에 대한 시신 부검을 통해 백신 접종과 사망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부검과 함께 역학조사관이 해당 병원 등에서 의료 자료를 받아 조사할 계획"이라며 "최종 결과가 나오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