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러 동해서 신경전…러 "美 군함 영해침범 저지"

최종수정 2021.10.16 08:58 기사입력 2021.10.16 08:58

댓글쓰기

러 "미국 구축함 '채피'가 영해 진입 시도"
美 "러 성명은 거짓" 반박

미군이 현장에서 촬영한 러시아 우달로이급 구축함 '트리부츠 제독' [사진출처=미국 태평양 함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국과 러시아가 동해 북부에서 자국 군함들의 활동을 두고 거센 신경전을 벌였다.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근처 동해에서 미국 구축함의 영해 침범을 저지했다고 1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주장했다.

국방부는 "15일 오후 5시께 미 해군 구축함 '채피'(DDG 90·9200t급)가 러시아 수역으로 접근했으며 영해 진입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 구축함이 러·중 합동 화력 훈련으로 진입이 금지된 해역에 있었다며 근처 러시아 해군 구축함 '트리부츠 제독'이 국제통신채널로 경고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채피는 경고를 받은 후에도 항로를 변경하는 대신 헬기 이륙 준비를 알리는 깃발을 올렸다"며 "이는 진로와 속도를 변경할 수 없음을 의미하며, 채피는 표트르 대제만(블라디보스토크 인근 만)을 침범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트리부츠 제독은 국제 항행 규정을 준수하면서 미국 구축함의 영해 침범을 저지하기 위한 기동에 들어갔다"며 "오후 5시 50분께 두 함정이 60m까지 접근한 후에야 미국 구축함은 방향을 틀었다"고 밝혔다.


미국은 러시아의 이 같은 주장을 반박하며 채피가 국제법을 준수해 정상적으로 항해했다고 강조했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채피는 동해 공해에서 일상적인 작전을 수행 중이었는데 러시아의 우달로이급 구축함이 채피의 65야드(약 60m) 이내로 들어왔다"고 밝혔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러시아는 이날 오후에야 효력도 없는 항공 및 항행 통보를 이 지역 공군과 해군에 보냈다"며 뒤늦게 러시아와 중국의 훈련 사실을 알렸다고 반박했다.


사령부는 "상호행동은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진행됐다"며 "미국 해군은 언제나 국제법과 국제관례에 따라 작전을 수행하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국제법에 따라 비행하고 항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채피는 알레이 앨버트 버크 전 미국 해군참모총장의 이름을 딴 알레이버크급 이지스 구축함으로 2009년 한미연합훈련 차 동해항에 입항하는 등 한국에도 자주 정박하는 미 해군 함정이다.


이날 신경전을 두고 외신은 최근 들어 급속하게 경색되고 있는 서방과 러시아의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AP통신은 "이번 사건은 러시아와 서방의 관계가 냉전 종식 이후 최악이 된 상황에서 미국과 동맹국들의 러시아 영해 근처 작전을 저지하려는 러시아의 의도가 반영됐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올해 6월 크림반도 근해에서 영국 구축함 '디펜더'를 몰아내기 위해 군용기로 경고 사격을 가하고 경로에 폭탄을 투하했다고 주장했다.


영국은 사격을 받은 적이 없었고 우크라이나 영해를 지나고 있었을 뿐이라고 러시아의 주장을 부인했다.


이날 동해 북부에서 발생한 사건을 두고 러시아에서는 긴장 고조를 내다보는 목소리가 나왔다.


빅토르 크라프첸코 전 러시아 해군 참모총장은 인테르팍스 통신 인터뷰에서 "미국이 우리(러시아)의 힘을 시험하길 원하는 게 분명하다"며 중대한 후과가 있을 사건으로 평가했다.


AP통신은 러시아가 향후 비슷한 사례를 막기 위해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이 이번 사건에서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