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당국, 줌 150억달러 인수 계약 조사중…안보 위협 가능성

최종수정 2021.09.22 08:40 기사입력 2021.09.22 08:40

댓글쓰기

줌, 파이브9 인수 관련 중국 리스크 검토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화상회의 업체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이하 줌)의 회사 인수 계약을 조사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WSJ에 따르면 미 법무부가 주도하는 정부 기관 간 위원회는 클라우드 기반 콜센터 운영사이자 고객 서비스 소프트웨어 업체인 '파이브9'을 인수하려는 줌의 거래를 검토하고 있다.

'팀 텔레콤'으로 알려진 이 위원회는 줌이 파이브9 주식 매수를 위해 체결한 150억 달러 규모 계약과 관련, 줌과 중국의 유대관계가 잠재적인 국가 안보 리스크가 될 수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지난달 법무부가 연방통신위원회(FCC)에 제출한 문서에 따르면 이 조사는 해당 거래가 미 국가 안보나 법 집행 이익에 위험을 가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법무부는 대외 관계와 소유권에 따른 위험이 있을 수 있다면서 검토를 끝낼 때까지 줌의 인가 신청에 대한 조처를 연기할 것을 FCC에 요청해 파이브9 거래를 보류시켰다.

WSJ는 "미 정부는 줌의 중국과의 관계에 대한 정밀 조사를 강화하고 있다"며 줌은 중국과의 거래와 관련된 여러 연방 조사에 직면해 있다고 전했다.


미 검찰은 지난해 12월에는 중국의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추모하는 화상 포럼을 방해한 혐의로 줌 임원을 기소한 바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성장한 줌은 중국 연계 의혹으로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왔다.


줌은 중국에 서버를 두고 연구 개발도 상당 부분 중국에서 이뤄지고 있다.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에릭 위안은 중국 산둥성 출신이다.


연계 의혹과 관련, 회사 측은 에릭 위안이 미 시민권자라고 누차 강조했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중국에 초점을 맞춘 이번 조사는 "미 관리들의 경계심을 보여주는 최신 사례"라며 FCC와 규제 당국은 최근 수년간 통신 인프라에 대한 중국의 연계를 근절하기 위한 활동을 가속해왔다고 전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