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학기 학생 확진자 절반은 '가정 내 감염'

최종수정 2021.08.05 16:15 기사입력 2021.08.05 16:15

댓글쓰기

1학기 학생 10만명 당 17.9~61.5명 감염
교육부 "학교는 주된 감염 경로 아냐"

1학기 학생 확진자 절반은 '가정 내 감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1학기 학생 코로나19 감염 경로를 분석한 결과 절반은 가정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교육부는 최은화 서울대 교수에게 의뢰한 2021년 3~7월 코로나19 학생 감염추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1학기 학생 감염 경로를 분석한 결과 가정 내 감염이 48.7%로 가장 많고 지역사회 감염(22.6%)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학교 내 감염은 15.9%로 가장 낮았다. 1학기 감염 경로 비율은 작년 하반기와 유사하다.


교육부는 "감염경로 분석 결과 가정, 지역사회, 학교 순으로 학교 외 공간이 여전히 높게 나타나고 있는 점은 지난해 하반기와 크게 차이가 없다"며 "학교는 지역사회 대비 여전히 낮은 발생률을 보이고 있으며, 학령기 연령의 주된 감염경로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1학기 학생 확진자 절반은 '가정 내 감염' 썝蹂몃낫湲 븘씠肄


1학기 학생 코로나19 발병률은 10만명 당 17.9~61.5명이다. 전체 인구 10만명 당 발생률은 26.5~81.1명이다. 전체 인구 중 0~9세는 5.5%, 10~19세는 8.8%다. 4차 유행이 시작된 6월 이후 지역사회 감염이 증가하면서 학생 감염도 덩달아 늘어났다.

학교급이 높을수록 감염 비율도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 5월부터 올해 7월까지 학교급별 코로나19 발생률(10만명 당 발생 수)을 살펴보면 ▲유치원 173명 ▲초등학교 223명 ▲중학교 249명 ▲고등학교 269명이다.


정종철 차관은 전문가 분석 결과를 토대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 회의 열어 상황을 공유하고, 학교 방역·학생 감염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정 차관은 "2학기 개학을 맞이해 우리 학생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학교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학교-지역사회-가정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