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역도 '최후의 보루' 진윤성, 오늘 메달 사냥 나선다

최종수정 2021.08.03 10:50 기사입력 2021.08.03 10:38

댓글쓰기

오늘 오후 남자 109kg급 도전
한국 역도 마지막 메달 기회

한국 남자 역도 109kg급 대표 진윤성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 남자 역도 109kg급 대표 진윤성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국 역도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들어 올리기 위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대표팀에서 가장 메달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되는 진윤성(26·고양시청)이 3일 오후 7시50분 도쿄 국제포럼 플랫폼에 오른다.


진윤성의 주력 체급은 102㎏급이다. 2019년 9월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 102㎏급에서 인상 181㎏, 용상 216㎏을 들어 합계 397㎏으로 2위에 올랐다. 그러나 남자 102㎏급은 올림픽 정식 종목이 아니다. 진윤성은 증량과 혹독한 훈련을 통해 올림픽 109㎏급 출전권을 따냈다.

한국 역도는 지난 2일까지 남녀 선수 여섯 명이 경기를 치렀으나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제2의 장미란’이라 불리는 이선미(21·강원도청)는 전날 87㎏급 결선에서 5㎏ 차로 메달을 놓쳤다.


진윤성은 아쉬움을 씻어낼 충분한 능력을 갖췄다. 하지만 경쟁자들의 실력도 만만치 않다. 특히 아르메니아의 시몬 마티로시온과 우즈베키스탄의 아크바 주라에프는 합계 기준 440㎏ 내외를 들어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진윤성은 여기에 미치지 못하나 그동안 실전에서 405㎏ 내외를 꾸준히 들어왔다. 목표는 동메달이다. 진윤성은 "역도가 좋은 운동이라는 인식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반드시 시상대에 오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진윤성은 메달을 따면 2008년 사재혁(남자 77㎏급 금메달)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시상대에 오르는 한국 남자 역사가 된다. 2012 런던올림픽 94㎏급에서 8위를 한 김민재는 경쟁자들의 도핑 적발로 2019년에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장에서 기쁨을 누리지 못한 아쉬움이 남았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