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英·이스라엘, "이란이 이스라엘 유조선 공격 배후"

최종수정 2021.08.02 10:14 기사입력 2021.08.02 07:07

댓글쓰기

"이란이 유조선에 드론공격" 일제히 주장
美 "영국, 이스라엘, 루마니아 등과 사건조사"
이란 측은 극구부인 "이스라엘이 또다시 자작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이스라엘과 미국, 영국이 일제히 최근 오만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직접 지목하면서 중동일대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란은 근거가 없다며 극구 부인하는 가운데 미국이 직접 사건에 대한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향후 조사결과에 따라 큰 외교적 파장이 예상된다.


1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열린 각료회의에서 "이스라엘 유조선을 공격한 주체는 이란임이 분명하다"며 "그에 관한 증거가 있으며 이란이 이번에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음을 국제사회에 알려주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만 인근 해상에서 이스라엘 해운사가 운용하는 유조선 머서스트리트호가 무인항공기(드론)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았다. 해당 공격으로 영국인 선장 1명과 루마니아인 보안요원 1명 등 2명이 목숨을 잃었다. 해당 유조선은 일본 기업 소유 선박으로 이스라엘 재벌 이얄 오퍼가 운영하는 국제 해운사인 '조디악해양(Zodiac Maritime)'이 운용하는 선박으로 알려졌다.


베네트 총리의 발언 이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성명을 통해 "이용가능한 정보를 모두 검토한 결과, 이란이 이번 공격을 자행했다고 확신한다"며 "동맹국들과 대응 수위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이란이 드론을 1대 이상 동원해 공격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번 공격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스라엘에 이어 미국과 영국이 잇따라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자 이란정부는 즉각 반박에 나섰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이 또다시 불안과 테러, 폭력을 만들어낸 것"이라며 "이스라엘은 근거없는 비난을 멈춰야한다"고 밝혔다.

양측 주장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미군이 사건조사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조사결과에 따라 외교문제가 불거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 중부사령부는 "미군 폭파 전문가들이 승조원들에 추가 위험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이번 공격에 대한 조사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드론에 의한 공격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머서스트리트호 또한 항공모함 USS 로널드 레이건이 에스코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