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50플러스재단-행복얼라이언스, 11월까지 '행복한 학교 밖 선생님' 사업

최종수정 2021.08.02 06:03 기사입력 2021.08.02 06:03

댓글쓰기

교직 경험 중장년 자원봉사로 '결식우려가정 코로나 학습공백' 메우기
10년 이상 교직 경험 50+세대가 1대 1 국영수 비대면 수업

서울시50플러스재단-행복얼라이언스, 11월까지 '행복한 학교 밖 선생님' 사업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사회공헌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와 협력해 코로나 학습공백을 메우는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특수학교 등 교직에서 만 10년 이상 재직 경험이 있는 50+중장년층(만 50~64세)이 코로나19로 학습결손이 생긴 결식우려가정 학생들에게 학습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비대면 교육프로그램(Zoom)을 통해 1 대 1로 국어·영어·수학을 가르치고 정서적 멘토링도 해준다. 9~11월까지 총 3개월 동안 주1회(회당 4시간) 진행한다.

지원 대상은 ‘행복얼라이언스’가 진행 중인 ‘행복두끼 프로젝트’를 통해 ‘행복도시락’ 지원을 받고 있는 초중고 학생들이다. 행복얼라이언스는 기업과 정부, 시민의 협력으로 복지 혜택이 닿지 않는 아동들의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공헌 네트워크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행복얼라이언스 멤버 기업, 지자체, 지역사회, 시민이 함께 국내 결식 아동들의 결식제로(Zero)를 위해 지역 단위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로, 끼니 공백이 있는 아동들이 하루 최소 두 끼는 보장받을 수 있도록 행복도시락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 수업이 축소되면서 가정형편에 따른 학습 격차 우려가 높은 가운데 전문 경력을 가진 50+세대의 지혜, 경험, 돌봄 역량을 적극 활용해 취약계층의 학습을 지원하고,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이 공부를 포기하지 않고 계속 이어나가도록 돕는다는 목표다.


아울러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이와 같은 내용의 자원봉사에 참여할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을 공개 모집한다. 지원 자격은 초·중·고등·대학교, 특수학교에 재직한 경력이 만 10년 이상인 50+세대(만 50~64세) 서울 거주자 및 생활권자다.

50+포털에서 온라인으로 2~12일까지 신청접수하면 된다.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30명 내외를 선발한다. 최종 선발된 사람은 기본 소양 교육(비대면) 과정을 받은 뒤 활동할 예정이다.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에겐 활동비로 하루 1만 3000원(4시간 기준)이 지급된다.


이해우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은 50+세대의 지혜와 역량을 활용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격차를 줄이기 위한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50+세대가 지역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멘토 역할을 하고 본인 스스로도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큰 보람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