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수도권 오늘부터 3단계…36개 시군 '1~2단계 유지'(상보)

최종수정 2021.07.27 12:00 기사입력 2021.07.27 12:00

댓글쓰기

경남 김해·강원 양양 등 7곳은 4단계로
'인구 작고 유행 안정적' 36개 시군은 3단계 제외
"이동 적어 환자수 적은 것…방문하라는 의미 아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27일부터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됐다. 다만 인구가 10만명 이하로 적고 유행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것으로 판단되는 36개 시군 지역에는 1·2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오늘부터 비수도권 160개 시군구 중 7개 지역은 4단계, 117개 지역은 3단계가 적용된다"며 "다만 인구가 작고 환자 발생이 거의 없는 농어촌 등 36개 시군은 단계 상향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손 반장은 "비수도권은 계속 유행이 커지고 있어 유행 차단이 시급하다"면서 "특히 대전·충청권과 부산·경남, 대구와 강원, 제주 등의 유행 규모가 크다"고 강조했다.

4단계가 적용되는 지역은 대전 5개 와 경남 김해시, 강원 양양군 등이다. 인구 10만명 이하로 유행 상황이 안정된 36개 시군 지역은 각 지방자치단체의 결정에 따라 이번 3단계 격상에서 제외된다. 36개 시군 가운데 1단계 지역은 경북의 상주시, 군위군, 의성군, 청송군, 영양군, 영덕군, 청도군, 고령군, 성주군, 예천군, 봉화군, 울진군, 울릉군 등 13곳이다.


2단계는 23개 시군에 적용된다. 충남(보령시, 서천시, 태안군), 전북(김제시, 남원시, 정읍시, 고창군, 무주군, 부안군, 순창군, 임실군, 장수군, 진안군, 완주군(혁신도시 제외), 경북(문경시), 강원(양구군, 영월군, 인제군, 정선군, 평창군, 홍천군, 화천군, 횡성군) 등이다.


손 반장은 "3단계 격상을 하지 않은 36개 시군의 경우에는 사실 대부분 농어촌지역이라 인구가 적고 예방접종률이 높고, 환자발생이 거의 없는 지역들"이라며 "이들 지역은 인구 이동이 많지 않은 특성으로 인해 환자발생이 작은 부분들도 있다. 이들 지역이 안전하다고 가라고 안내하는 목적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외에 비수도권 지역은 다음달 8일까지 3단계 거리두기 조치에 들어간다. 카페·식당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10시까지만 문을 열 수 있고, 사적 모임도 4명까지 가능하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해외유입 차단에도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89명으로 역대 두번째로 많은 숫자를 기록했다. 손 반장은 "해외에서도 4차 유행이 전반적으로 크게 확산되고 있어 최근 해외에서 유입해 들어오는 감염 환자들이 꾸준히 증가하는 양상"이라며 "오늘은 평상시보다 더 많이 들어왔는데 검역단계에서부터 확인하고 있는 교대 선원이 30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모든 입국자에 대해 입국 전후 PCR 검사를 3회 내외 실시하고, 14일간 시설 또는 자택에서 격리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또 변이가 크게 유행 중인 26개 국가는 8월부터 별도 지정해 격리면제서 발급을 중단하고 관리를 까다롭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