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북 통신연락선 27일 복원…"4월부터 정상 친서 교환"

최종수정 2021.07.27 11:21 기사입력 2021.07.27 11: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남과 북이 그동안 단절됐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키로 했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단절한 지 13개월 여만이다.


박수현 청와대 소통수석은 27일 브리핑을 열고 "남과 북은 7월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되었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되었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며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발표 직후 북 측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며 "남북관계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입장을 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