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총선 앞둔 러, 나발니 조직 사이트 무더기 차단

최종수정 2021.07.27 08:13 기사입력 2021.07.27 08:13

댓글쓰기

"나발니 연계 조직 불법화 판결에 따른 것"

알렉세이 나발니(사진출처:로이터연합)

알렉세이 나발니(사진출처:로이터연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9월 총선을 앞둔 러시아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이자 반정부 인사인 알렉세이 나발니와 관련된 인터넷 사이트들을 무더기로 차단했다.


26일(현지시간)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통신 감독 당국인 통신·정보기술·매스컴 감독청은 이날 검찰의 요청에 따라 나발니 관련 정보 자산들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감독청은 "이날부터 반부패재단, 시민권리보호재단, 나발니 본부 등이 극단주의 활동 선전과 유지에 이용돼 왔다며, 해당 사이트 운영과 관련된 정보 자산에 대한 접근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모스크바 시법원은 지난달 9일 나발니가 조직해 운영해온 비정부기구인 반부패재단과 그 후신인 시민권리보호재단, 전국적 사회운동 조직인 나발니 본부 등을 극단주의 단체로 지정했다.


그러면서 반부패재단과 시민권리보호재단을 폐쇄하고, 나발니 본부의 활동을 금지하도록 명령했다.

이번 조치는 9월 총선을 한달 여 앞두고 나온 것으로 이에 따라 러시아의 유일한 유력 야권 운동가 나발니의 활동 조직이 사실상 와해됐다.


나발니가 2011년 설립한 반부패재단은 러시아 정관계 고위 인사들의 부정축재를 고발하고 전국적인 시위를 주도한 단체다.


러시아 법원은 지난 4월 반부패재단을 비롯해 나발니가 이끄는 단체들을 극단주의 단체로 지정해 불법화했다.


나발니가 지난 2018년 대선 출마를 준비하며 지역 선거운동본부로 출범시킨 나발니 본부는 이후 반부패 탐사와 유력 야권 후보 선거 지원 활동 등을 하는 전국적 사회운동 조직으로 운영돼 왔다.


모스크바 검찰은 "이 단체들이 자유주의적 구호를 내걸고 사회·정치 상황 불안정화를 위한 여건 조성 활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이들 세 단체를 극단주의 조직으로 인정해 달라는 소송을 모스크바 시법원에 제기했다.


현지 일간 코메르산트는 "나발니와 동료들의 사이트 49개가 막혔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의 '정적'으로 유력한 야권 운동가인 나발니는 지난해 8월 독극물 중독 증세로 쓰러져 독일에서 치료를 받은 뒤 올해 1월 귀국했다가 곧바로 체포됐다.


그는 뒤이어 열린 재판에서 2014년 사기 혐의로 받은 집행유예가 실형으로 전환되면서 3년 6개월 징역형을 받고 복역 중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