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황교익 "잔치에 음식 싸가는 손님 좋아 보이지 않아…올림픽 정신 충실하지 못해"

최종수정 2021.07.25 11:28 기사입력 2021.07.25 11:26

댓글쓰기

[사진=황교익 씨 페이스북 캡처]

[사진=황교익 씨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2020 도쿄올림픽의 식재료 사용을 둘러싼 논란을 두고 "한국, 일본, 미국 세 국가가 모두 올림픽 정신에 충실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황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황씨는 "2016년 리우올림픽 당시 한국 선수단은 우리 식재료를 가져가 조리하여 먹었고,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일본 선수단이 그렇게 했다"며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는 한국과 미국의 선수단이 자국의 식재료를 가져가 음식을 해서 먹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올림픽은 세계인의 잔치다. 올림픽 기간에는 전쟁도 멈추며, 오직 세계 평화에 봉사하기 위해 존재하는 국제 행사다"라고 말했다. 또 "한일간에 감정이 극단적으로 좋지 않다"며 "올림픽 기간에 조금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희망도 없지 않았으나 일본의 불량한 태도 때문에 상황이 더 안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황씨는 "올림픽이 세계인의 평화를 위한 잔치라고 하면 4년마다 돌아오는 주최 국가가 음식을 차려야 하는 게 정상"이라며 "참가국이 선수의 컨디션을 위해 선수단의 음식에 관여는 할 수 있어도 다 싸 가지고 가겠다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는 한국과 미국이 후쿠시마산 식재료 사용을 둘러싼 안전성 논란에 대응하기 위해 현지에 자체 급식센터를 마련한 것을 두고 아쉬움을 표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황씨는 "한일간의 감정은 감정이고, 그 감정 싸움에 올림픽의 정신이 망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다"라며 "평소보다 더 신경을 쓰며 싸울 것이라면 올림픽을 왜 열어야 하냐"고 반문했다. 이어 "잔치에 초대된 손님은 주인이 내는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는 것이 인류의 보편적 정서다. 음식을 나누며 함께 인간의 정을 나누는 것이다"라며 "이 정도의 일을 아쉬워하는 저는 몽상가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일본, 미국 세 국가가 다 올림픽 정신에 충실하지 못했다"며 "일본 식재료의 방사능 오염 문제는 일본과 협의하여 위험 지역의 식재료를 쓰지 않게 하면 되는 일이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황씨는 지난 22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올림픽을 잔치라고 하면서 손님이 따로 음식을 싸 가지고 간다는 것도 별로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잔치는 주인과 손님들이 서로 기분 좋은 얼굴로 대해야 한다"며 "이번 올림픽은 잔치 분위기가 전혀 아니다"고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