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양궁 막내' 김제덕 다관왕 겨냥 "꿈에 뱀 여러 마리 나와"

최종수정 2021.07.24 19:13 기사입력 2021.07.24 19:13

댓글쓰기

"오늘 금메달은 그저 노력한 만큼 받은 것으로 생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어젯밤에 돼지, 용은 아니었지만 뱀 꿈을 꿨어요. 한 마리도 아니고 여러 마리 있었죠." 양궁 대표팀 막내는 벌써 또 다른 금메달을 생각하고 있었다. 안산(광주여대)과 함께 올림픽 첫 양궁 혼성 금메달을 합작한 열일곱 살 김제덕(경북일고)이다.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걸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다관왕의 욕심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35-38 37-36 36-33 39-39) 역전승을 거뒀다. 출발은 조금 불안했다. 1세트에서 안산이 8점을 쏘는 등 35득점에 그쳤다. 네덜란드는 10점을 두 번 쏘는 등 38점을 기록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2세트에서 흐름은 뒤집혔다. 김제덕과 안산은 18-18 동점에서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19점을 더했다. 네덜란드는 슬루서르가 8점을 쏘며 흔들려 세트 점수 2-2 동점을 허용했다. 김제덕은 당시를 떠올리며 "주춤했다"라고 밝혔다. "홍승진 감독님께서 '욕심부리지 말고 해왔던 것, 우리 것만 목표로 삼고 계속하자'라고 말씀해주셨다. 누가 더 빠르게, 자신감 있게 부담감을 푸느냐가 관건이었다고 본다. 나는 그냥 자신 있게 쏘기만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제덕과 안산은 안정된 자세로 기세를 이어갔다. 특히 김제덕은 3세트에서 "코리아 파이팅!"이라고 외친 뒤 첫 번째 발을 10점에 꽂아 안산의 부담을 덜어줬다. 네덜란드는 베일러르가 두 번째 발에서 6점을 쏴 사실상 추격에 실패했다. 김제덕은 4세트에서 10점을 연달아 꽂아 넣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그는 "오늘 금메달은 그저 노력한 만큼 받은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전과 단체전을 가리키며 "꿈은 꿈일 뿐이다. 열심히 해야 이뤄진다고 생각한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