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노총 불법 집회'‥ 경찰, "엄정 수사" · 시민, "손배소송"

최종수정 2021.07.24 16:22 기사입력 2021.07.24 15:16

댓글쓰기

원주시,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 민노총 고발 조치
민노총 상대 '손배소송' 추진 시민 소송단 결성 예정

민주노총 원주 집회 [연합뉴스]

민주노총 원주 집회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사회적 거리 두기 격상에 따른 대규모 집회 금지 조치에도 23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불법으로 원주 집회를 강행한 데 대한 국민적 공분이 확산하는 가운데 경찰이 엄정한 수사 방침을 밝혔다.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강원청 수사과장을 수사전담팀장으로 원주경찰서와 17명의 형사들로 구성,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전담팀은 불법 집회를 강행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들에 대해 집시법 위반과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엄정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과 별개로 원주시 보건 당국도 민노총 측이 행정 명령을 어긴 것으로 보고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와 함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또한, 일각에서는 불법 집회를 강행한 민주노총과 간부들을 상대로 고발과 병행해 손해배상 청구를 위한 대규모 소송단이 꾸려질 계획도 전해지고 있다.

민주노총 원주 집회 규탄 1인시위 [연합뉴스]

민주노총 원주 집회 규탄 1인시위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불법 집회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예고한 경찰은 민노총이 불법 집회를 강행하자, 22개 중대 16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건보공단 일대에 검문소를 운영하며 집회 참가 차량을 전면 통제했다.


이런 경찰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수 십 명의 노조원이 인근 도로를 점거하고 집회를 벌이거나 언덕을 넘어 공단 안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건보공단이 위치한 혁신도시 일대에서는 상인들의 1인 릴레이 시위도 벌어졌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