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헬릭스미스, 현 경영진 유지… 소액주주 측 신규이사 2명 선임

최종수정 2021.07.15 09:39 기사입력 2021.07.15 09: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헬릭스미스 는 14일부터 이틀간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한 결과 현재 이사진과 경영진이 그대로 유지되는 한편 소액주주연합이 제안한 2명의 사내이사가 추가된다고 발표했다.


특히 회사와 소액주주연합은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상생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상호 대화, 비방 중지, 고소 및 고발 취하 등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임시주주총회는 약 70%의 주주들이 참석해 현 이사진 해임, 신규 이사진 선임, 정관변경 등의 안건이 상정됐다. 그 결과 김선영, 유승신 대표를 포함한 기존 경영진과 이사진은 유지되고, 소액주주연합이 제안한 최동규, 김훈식 후보가 새롭게 이사로 선임됐다.


회사 측은 신임 이사들과 가까운 시일 내에 만남을 갖고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방법을 함께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이번 임시주총을 계기로 경영의 효율성 및 투명성 제고, 엔젠시스 성공의 극대화, 책임경영을 위해 각 이사들의 역할과 책임을 일부 조정해 곧 발표할 예정이다.

유승신 대표는 “이번 임시주주총회서 당사의 미래를 함께 고민해준 주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이번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회사의 시스템과 운영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에 선임된 2명의 이사와는 긴밀하게 협조하여 회사와 주주의 가치를 제고하고 헬릭스미스를 세계적으로 우수한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