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케미칼, 2030년 온실가스 배출 50% 저감…'넷제로' 앞장

최종수정 2021.07.12 10:49 기사입력 2021.07.12 10:49

댓글쓰기

SK케미칼, 2030년 온실가스 배출 50% 저감…'넷제로' 앞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SK케미칼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Net Zero·넷제로)'을 목표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집중한다고 12일 밝혔다.


SK케미칼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보다 50% 저감하고, 바이오·친환경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개편하기로 했다.

현재 온실가스 배출량은 보일러 가동과 같은 직접배출과 전기, 스팀 구매와 같은 간접배출을 합쳐 약 50만t 수준이다. 생산 현장에서 사용하는 연료를 온실가스 배출이 적은 LNG로 전환하고 저탄소 공정 도입, 설비 변경 등의 친환경 기술을 도입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수준인 25만t을 감축할 방침이다. 또한 원자재 구매, 운송, 폐기 등 사업장 외부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여 나가는 한편 K-RE100 가입, 전기차 전환 등의 노력을 통해 탄소중립 비율을 2040년 86%을 거쳐 2050년 100%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은 ESG 가치와 부합하는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그린케미칼 부문에서는 리사이클 플라스틱, 바이오 기반 소재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개편한다. 2030년까지 플라스틱 소재 제품을 그린 포트폴리오로 100% 전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에코트리아 CR'를 3분기에 출시하고 내년 3월에는 옥수수에서 만들어지는 100% 바이오 신소재인 PO3G(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라이콜)를 생산할 예정이다.


핵심인 코폴리에스터 사업은 리사이클 제품 비중을 2025년 50%, 2030년 100%로 높일 계획이다. 라이프 사이언스 부문은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을 확보함과 동시에 정부, 의료커뮤니티, 전염병대응혁신연합(CEPI), 국제백신연구소(IVI)와 같은 글로벌 이니셔티브와 함께 세계 공중보건을 위한 생태계 강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외에 원료 구매부터 제품 사용까지 환경·인체 유해성을 평가하는 제품 전과정 평가를 진행하고 매립 폐기물 제로화를 추진하는 한편, SHE(안전·보건·환경) 관리 시스템 강화를 통해 사업장 내 안전사고 발생율을 제로 수준으로 낮춰 나갈 계획이다.


박종현 SK케미칼 경영지원본부장은 "고효율 설비 도입, 친환경 연로로의 전환 등을 통해 온실가스 직접 배출을 저감할 수 있는 기술 개발 및 적용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에 선언한 넷 제로 관련 계획과 연도별 감축 실적 등은 홈페이지 및 지속가능보고서를 통해 대외에 공표해 이해관계자들과 커뮤니케이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