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애플 "앱스토어 안 거치면 이용자 사생활 노출 위험 커져"

최종수정 2021.06.24 08:00 기사입력 2021.06.24 08: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애플이 자사의 애플리케이션(앱) 마켓인 앱스토어를 거치지 않고 앱을 다운받을 경우 이용자들의 사생활이 노출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미 하원이 빅테크 기업들의 시장지배력을 억제하기 위해 대규모 인수합병(M&A) 무효, 기업분할 등의 내용을 담은 일련의 법안을 추진하자 나온 것이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아이폰 이용자들이 앱스토어를 통하지 않고 직접 아이폰에 앱을 다운로드하도록 허용할 경우 이는 사생활보호를 위협하고 부모가 자녀의 아이폰 통제를 어렵게한다고 지적했다. 또 잠재적으로 이용자 데이터가 랜섬웨어 공격에 노출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애플의 이같은 입장은 같은날 미 하원 법사위원회에서 빅테크 기업들의 독점적 행위를 규제하는 일련의 법안을 놓고 토론회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나왔다.


제안된 법안 중 '미국의 온라인 혁신·선택법'은 애플이 앱스토어를 건너뛰고 앱을 다운로드하는 일명 '사이드로딩'을 차단해온 관행을 금지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 어떤 앱을 내려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이용자들의 선택권을 더 넓히자는 취지고, 유럽에서도 비슷한 내용을 담은 '디지털시장법'이 법제화 절차를 밟고 있다.

이에 대해 애플은 보고서에서 사이드로딩을 허용하면 해커와 사기꾼들이 앱스토어 이외의 곳에서 앱을 내려받을 수 있도록 이용자를 유인해 표적으로 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애플은 "아이폰 이용자층의 방대한 규모와 사진·위치·건강·금융 정보 등 아이폰에 저장된 민감한 데이터 때문에 사이드로딩 허용은 애플 플랫폼을 해킹하려는 투자의 홍수를 불러올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앱스토어에 등록할 수 있는 앱에 엄격한 보안 기준과 콘텐츠 정책을 부과하면서 앱 판매액의 30%를 수수료로 부과해왔다. 이는 지난 1분기 기준 169억달러(약 19조2000억원)로 집계된 애플 서비스 매출액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애플 뿐만이 아니다. 아마존의 브라이언 휴스먼 부사장은 22일 제안된 법안 조항들이 아마존에 입점한 미국의 수십만개 중소기업들, 아마존에서 제품을 사는 수천만명의 소비자에게 커다란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법제화 절차를 연기하고 파급효과를 평가하라고 촉구했다. 구글도 법제화 연기를 요구했다.


또 페이스북은 새 법안을 두고 'IT 업계의 포이즌 필'이라고 불렀다.


반면 앱스토어 수수료를 두고 애플과 소송을 벌이고 있는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 개발사 에픽게임스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 등이 참여한 '앱공정성연합'은 법안을 환영했다.


앱공정성 연합은 사이드로딩을 허용하기로 한 조치에 대해 "플랫폼들이 반경쟁적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하려는 움직임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중요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