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다문화가족 학령기 자녀 급증…정책 제안 직접 듣는다

최종수정 2021.06.21 15:08 기사입력 2021.06.21 15:08

댓글쓰기

여가부 '다문화가족 참여회의' 22일 개최

다문화가족 학령기 자녀 급증…정책 제안 직접 듣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다문화가족의 취학연령대 자녀가 증가함에 따라 정부도 학령기 자녀 성장을 지원하는 정책을 확대한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22일 다문화가족 정책 관련 의견을 듣는 '2021년 상반기 다문화가족 참여회의'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들이 다문화가족 부모로서 자녀를 키우면서 어려웠던 점과 이민자 2세로 성장한 경험 등을 공유한다.

여가부는 다문화가족의 학령기 아동·청소년을 위한 프로그램을 논의하고 학교생활에 필요한 부모의 역할을 지원하고 학교-지원센터 등 기관 간 연계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다문화가족의 19세 미만 자녀는 2007년 4만4000명에서 2019년 기준 26만5000명으로 증가했다. 연령별 비중은 미취학 아동 44.2%, 초등학생 44.2%, 중고생 16.5%다.


다문화 가족 자녀 수는 2019년 기준 ▲미취학 자녀 11만7045명 ▲초등학생 10만4064명 ▲중고생 4만517명이다. 2016년 대비 각각 3.1%, 83.3%, 40.1% 증가했다.

여가부는 다문화가족의 양육에 어려움이 없도록 자녀 생활지도, 언어교육 서비스, 부모교육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포스코와 함께 중·고등학교 재학중인 자녀에게 학업성취와 진로·직업 탐색을 위한 일대일 맞춤형 학업상담도 시행한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모든 아동·청소년이 사회적 격차와 편견 없이 공정한 환경에서 교육을 받고 통합사회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문화가족 참여회의 위원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다문화가족 학령기 자녀의 학업과 진로 탐색 등 건강한 성장 지원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