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테이퍼링 여파, 코스피 하락 출발…개미 '매수 행진' 낙폭 제한

최종수정 2021.06.17 09:08 기사입력 2021.06.17 09: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17일 국내 증시가 미국의 긴축 논의 여파로 하락세로 출발했다.


코스피는 이날 전일대비 2.48포인트(-.08%) 하락한 3276.20으로 거래를 시작한 뒤 낙폭을 확대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순매도세인 반면, 개인은 장시작부터 매수세를 보이면서 지수의 추가 하락을 막는 모습이다.

코스닥도 0.22포인트(0.02%) 빠진 998.27로 개장했다.


앞서 미국 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예상보다 일찍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대부분 지수가 하락 마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