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하철 '철봉놀이' 아들 옆 엄마는 폰만 만지작…"공중도덕 모르나"vs"각박하다" 갑론을박

최종수정 2021.06.15 20:10 기사입력 2021.06.15 1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서울 지하철 5호선 객차 내 선반에 매달려 놀고 있는 아이와 이를 방치하고 휴대전화를 보고 있는 보호자의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공공장소 예절 모르나" 등 보호자를 향해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사진찍어서 올릴 일은 아니다"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호선 민폐 모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주변에서 위험하다고 주의를 줘도 몇 정거장이 지나도록 손잡이와 지하철 봉에 매달려서 놀고 있었다. 아이 엄마는 위험한 장난을 치는 아이를 말리지 않고 핸드폰만 봤다"라며 지하철 내부를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남자아이가 신발을 벗고 좌석 위 선반에 매달려있는 모습과 보호자로 추정되는 여성이 앉아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이어 "지하철 안에는 사람들도 꽤 많이 있었다. 사진 한 장으로는 말 다 못 한다"라며 "아이가 무슨 죄냐, 어린 나이에 사람들 눈총받게 하는 엄마가 문제다. 아이는 아이니까 그럴 수 있다 생각하지만, 그냥 두는 부모는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지하철 2호선 전동차 내부. 사진은 기사 내용 중 특정 표현과 관련 없음./사진=연합뉴스

지하철 2호선 전동차 내부. 사진은 기사 내용 중 특정 표현과 관련 없음./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작성자의 주장에 동조하며 사진 속 여성의 행동을 질타했다.


누리꾼들은 "어렸을 때부터 공중도덕은 기본으로 가르쳐야 하는 거 아닌가", "말하면 충분히 알아들을 나이인데 저렇게 놔두는 건 부모 잘못이 크다", "저러다 누가 다치기라도 하면 어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에선 온라인상에 사진까지 올리며 비난받을 일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보호자가 아이를 잘 돌봤어야 하는 게 맞다고 보지만 사진 찍어 올릴 일인가", "흉악 범죄도 아니고 출근 시간처럼 지하철이 붐벼 보이지도 않는데 너무 각박하게 굴 필요는 없다", "어떤 사정이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무작정 다른 사람의 모습을 찍어서 커뮤니티에 올리는 것도 옳은 일은 아니다" 등 비난이 과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