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남도, 작년 홍수 피해 주민 구제에 나서 …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 운영' 추진

최종수정 2021.06.15 18:35 기사입력 2021.06.15 18:35

댓글쓰기

홍수 피해 도내 4개 시군 주민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조정 신청 예정

경남도, 작년 홍수 피해 주민 구제에 나서 …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 운영'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상남도는 지난해 8월 댐 방류로 인한 홍수피해 주민 구제를 위해'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을 운영했다.


홍수피해를 본 지역은 진주, 사천, 하동, 합천이 해당한다.

현재 환경부에서는 댐 방류로 인한 수해 피해에 대한 명확한 원인 분석을 위해 '댐 하류 수해 원인 조사용역' 결과를 6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연계해 해당 지역 시군에서 손해 사정을 통한 피해 조사 중이다.


환경부에서는 주민들의 피해 구제를 위해 중앙 환경분쟁조정제도를 활용해 추진할 예정이다.

경남도에서는 지난 5월 6일, 도내 4개 시군과 주민대표, 환경분쟁조정제도 전문변호사, 건축 분야 교수와의 간담회를 통해 환경분쟁조정 사전 상담을 했다.


이번에는 도내에서 홍수피해조사가 가장 먼저 완료된 합천군을 방문해'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을 운영했다.


합천군에서는 올해 1월부터 합천 관내 피해 지역을 대상으로 주민 이의 신청을 거쳐 5월 말 조사를 마쳤다. 또 신청인 주민대표 2명을 선정해 환경분쟁조정 신청 준비를 마친 상태다.


정석원 경남도 기후환경산림 국장은 "이번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 운영'을 통해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수 있기를 바란다"며 "도내 남은 3개 시군에 대해서도 손해사정 용역이 완료되는 상황에 따라 6월 중,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