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경덕 "도쿄올림픽 전 '지하→도심 한복판'으로…日, 독도 분쟁화 치밀하게 준비"[인터뷰]

최종수정 2021.06.21 10:54 기사입력 2021.06.21 04:00

댓글쓰기

"IOC 압박해 도쿄올림픽 지도 속 독도 반드시 빼야"
"우리 땅 독도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일본 의도 휘말려서는 안 돼"
"도쿄올림픽 보이콧 앞서 올림픽 지도에 표기된 독도 삭제 우선"

전 세계적으로 대한민국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아시아경제와 인터뷰에서 일본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문제를 비롯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전 세계적으로 대한민국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아시아경제와 인터뷰에서 일본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문제를 비롯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일본이 독도를 분쟁화하기 위해 치밀하게 준비하고 있었음을 의미하죠."


일본 도쿄올림픽이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지도 속 독도 자리에는 여전히 희미한 점이 찍혀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일본의 '독도 표기'가 문제될 것 없다며 사실상 일본을 옹호하는 태도를 보인다.

이를 두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IOC를 계속 압박해 도쿄올림픽 지도 속 독도를 반드시 빼야 한다"고 강조했다.


25년 넘게 서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대한민국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활동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시한 지도를 올린 것을 처음 발견해 이를 공론화시켰다.


또한 성화 봉송 영상에 오키(隱岐)섬과 시마네(島根)현청 '다케시마 자료실'을 지나는 모습이 담겼다는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이들 장소는 일본이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대표적 근거지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일본의 행동은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의도라고 서 교수는 분석했다.

서 교수는 최근 아시아경제와 인터뷰에서 "지난해 1월 일본은 이미 독도를 분쟁화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은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이 미뤄지기 전을 의미한다.


서 교수는 당시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일본 영토 주권 전시관'이 지하에서 도심 한복판으로 이전한 사실을 근거로 들었다. 일본의 영토 주권 전시관은 독도가 일본 영토임을 주장하는 자료를 전시해 둔 곳으로, 일본 정부가 2018년 1월 25일 도쿄 히비야 공원 시정(市政) 회관에 개관했다.


방송인 김구라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지난해 3월 JTBC '막나가쇼'에 출연해 기존의 전시관에서 확장·이전한 새 '일본 영토 주권 전시관'을 방문했다. [사진=JTBC '막나가쇼' 캡처]

방송인 김구라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지난해 3월 JTBC '막나가쇼'에 출연해 기존의 전시관에서 확장·이전한 새 '일본 영토 주권 전시관'을 방문했다. [사진=JTBC '막나가쇼'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 "일본 영토 주권 새 전시관 접근성 더 좋은 곳으로 이동…전 세계에 독도 일본 땅으로 알리려는 계산한 행동"


지하 1층에 있던 전시관은 지난해 1월 자리를 옮기고 크기도 확장했다. 지하에 위치해 접근성이 떨어지고 전시 공간이 비좁다는 이유에서다. 서 교수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새 전시관은 기존 전시관에 비해 접근성이 훨씬 좋은 곳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새 전시관은 지하철 긴자(銀座)선 도라노몬역에서 걸어서 1분 이내 거리에 위치했으며 주변에는 총리 관저, 국회의사당과 주일미국대사관 등 주요 시설이 밀집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전시장의 규모도 7배 커졌다.


서 교수는 "일본이 이미 올림픽에 많은 외국인이 방문할 것을 예상하고, 이를 노려 새 전시관을 도심 한복판으로 이전한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그는 "외국인들이 지나가다가 자연스레 방문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였다"며 "이는 올림픽을 통해 전 세계에 독도를 일본 땅으로 알리려고 계산한 행동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일본이 독도를 분쟁화하기 위해 치밀하게 준비하고 있었음을 의미한다고도 덧붙였다.


서 교수는 일본 독도 표기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IOC의 태도도 비판했다. 앞서 그는 도쿄올림픽 지도에 독도가 표기된 사실을 확인한 후 곧바로 IOC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하지만 그로부터 일주일 뒤 IOC 측은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


IOC는 서 교수에 "일본 올림픽 조직 위원회에 물어봐라"고 답했다. 이에 서 교수는 "IOC가 평창올림픽 때와 다르게 한발 물러나는 모양새를 보였다"며 지적했다.


IOC는 지난 2018년 평창올림픽 한반도기에 독도가 표시된 것을 두고, 일본 정부의 항의를 받아들여 한국 정부에 삭제를 권고한 바 있다. 당시 IOC는 삭제 권고 이유로 '정치적 의도'를 들었고, 한국은 이를 수용해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했다. IOC의 올림픽 헌장에는 '올림픽이 열리는 그 어떤 공간에서도 정치·종교·인종적 차별에 대한 선전 활동은 금지한다'고 돼 있다.


하지만 IOC는 2021년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에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의 독도 표기는 지정학적 표시일 뿐 정치적 선전이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독도 표기 문제는 정치적 선전이 아니라 지정학적 표시이기 때문에 올림픽 헌장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문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문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 교수는 IOC의 이런 처사를 두고 불공평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평창올림픽 때는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하라고 개입했던 IOC가 지금은 모른 채 하고 있다"며 "이는 이중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IOC의 행동은 명백히 잘못됐다"며 "이를 계속 공론화해 전 세계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고도 덧붙였다.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땅이며 현재 실효적 지배를 하고 있음을 알리고 있는 서 교수. 그는 "우리 땅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일본의 의도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서 교수는 "일본이 훗날 '평창올림픽 때 독도를 뺐지만, 도쿄올림픽에선 우리 땅이기 때문에 표기했다'고 주장하려 한다"며 "그러한 명분을 만들기 위해 이렇게 행동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그러므로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먼저 논하기보다 도쿄올림픽 지도에 표기된 독도를 삭제하는 게 우선"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앞으로도 꾸준히 독도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부탁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