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대통령 "오스트리아와 미래 첨단산업 분야 협력 확대"

최종수정 2021.06.14 21:18 기사입력 2021.06.14 21:18

댓글쓰기

文대통령,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수교 130주년 앞두고 한국 대통령 첫 방문 뜻깊어"

[오스트리아(비엔나)=공동취재단] "내년 양국 수교 130주년을 앞두고 한국 대통령으로서 첫 방문이라 매우 뜻깊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국과 오스트리아는 역사적으로 남다른 인연을 공유하는 국가이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전쟁과 분할 점령이라는 공통된 아픈 역사가 있지만, 상대적으로 좁은 영토, 부족한 천연자원에도 불구하고 제조업을 중심으로 강소국으로 발전했다는 공통점도 있다"며 "양국이 미래 첨단산업 분야 협력을 확대하며 코로나, 기후위기 등 새로운 도전에도 공동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양국관계, 기후·환경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출신인 한국의 초대 대통령 부인 프란체스카 여사, ‘소록도 천사’로 불린 마리안느, 마가렛 간호사를 언급하며 양국이 수교 130년이라는 긴 역사를 갖고 있음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마리안느, 마가렛 간호사는 한국에서 가장 소외된 소록도 한센병원에서 헌신하시다가, 편지 한 장 남기고 홀연히 떠나셔서 한국인들에게 큰 감동을 주셨다. 한국에서는 두 간호사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늘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에 합의하는 만큼 내년 수교 130주년을 맞아 우호 협력관계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수소에 대한 산업적인 연구와 생산의 연결 고리가 중요하다"면서 양국의 협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는 수소 연구에 강점을 갖고, 한국은 수소차를 최초로 상용화하고 수출과 보급에서 1위를 보이는 등 수소 활용에 강점을 갖기 때문에, 양국이 협력하면 시너지 효과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이중과세방지협정 제2개정의정서’와 문화·청소년·교육 분야 협정까지 총 4개의 협정이 체결됐다면서 "‘문화협력협정’을 통해 문화·예술·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교류와 상호 이해가 증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마르게레테 슈람뵉 정보화·경제장관은 "한국에 방문해서 산자부, 중소기업벤처부 장관과 만나 양국의 경제협력을 논의한 적이 있다. 한국 방문 이후 일주일에 한번 한식, 특히 김치를 먹는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5G를 비롯해 디지털 분야에서 오스트리아의 롤모델 국가로 디지털 분야 뿐 아니라 수소 분야에서 협력이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안드레아 마이어 문화차관은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비엔나 소년합창단이 자주 한국을 방문해 공연을 하고 있고, 한국-오스트리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올해 22차 공연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음악 교류를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양국 수교 130주년을 맞는 내년에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의 한국 방문을 초청하며 회담을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오스트리아(비엔나)=공동취재단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