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저수지서 떠오른 시신, 50대 지역 주민이었다…"모든 가능성 수사 중"

최종수정 2021.06.15 08:54 기사입력 2021.06.14 16:54

댓글쓰기

자료사진./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충남 청양 한 저수지에서 허리에 쇠줄이 감긴 채 발견된 남성 시신은 청양에 주소지를 둔 50대 A씨로 확인됐다.


충남경찰은 시신의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A씨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A씨에 대한 실종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발견된 저수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앞서 전날(13일) 오전 11시49분께 저수지 인근 도로에서 광케이블 설치 작업을 하던 인부가 저수지 위로 떠오른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물가에서 8m가량 떨어진 곳에 있었고, 허리 부분에 0.5cm 굵기의 쇠줄이 감겨 있었다. 손과 발이 결박되지는 않았으며 옷은 입혀진 상태였다.


경찰은 저수지 수중 수색을 펼칠 예정이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