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재건축 조합원 양도제한 앞당기니 초기 구역 '풍선효과'

최종수정 2021.06.14 11:34 기사입력 2021.06.14 11:34

댓글쓰기

조합원 지위 승계 가능한 단지 몸값 오르고 매물 줄어
새 규제 받는 단지 주민은 반발

서울 노원구 일대 아파트 전경

서울 노원구 일대 아파트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정부와 서울시가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시기를 앞당기기로 하면서 사업 초기 단지에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정밀안전진단 통과 직전의 노후 아파트 매물이 줄고 호가가 급등하는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반면 안전진단을 통과하고도 사업 진척이 더딘 단지들에서는 재산권 침해에 대한 불만이 커지고 있다.


1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서울 도봉구 창동 주공17단지의 경우 매물이 한 달 전 39건에서 현재 15건으로 24건(61.5%)이나 줄었다. 지난 8일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데 이어 다음 날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시기 변경 발표가 있은 후 급감 추세다. 창동 A공인중개사사무소(공인) 관계자는 "오세훈 시장 발표 후 매수 문의가 급증하면서 상태가 그리 좋지 않은 매물의 시세도 올라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아파트 36.16㎡(전용면적)는 지난달 최고 5억원에 실거래됐는데 현재 호가가 최고 6억원까지 치솟았다.

초기 재건축 단지가 밀집한 노원구에서도 이 같은 흐름이 뚜렷이 나타난다. 지난달 말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상계동 주공9단지 41.3㎡는 지난달 13일 신고가인 5억3500만원에 손바뀜됐는데 현재 호가가 5억7000만~6억1000만원에 달한다. 예비안전진단 결과를 기다리는 상계동 주공14단지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26일 5억6500만원에 거래된 41.3㎡의 호가가 6억~6억2000만원에 이른다.


재건축 조합원 양도제한 앞당기니 초기 구역 '풍선효과'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처럼 안전진단 통과 직전 단계의 초기 재건축 단지에 대한 매수세가 강해지고 있는 까닭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지난 9일 재건축 투기수요 차단을 위해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시점을 현행 조합설립인가 이후(투기과열지구 기준)에서 안전진단 통과 이후로 바꾸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반면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시점 변화로 새 규제를 받게 된 안전진단 통과 단지에서는 주민 반발이 거세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가 대표적이다. 이 단지는 2010년 안전진단을 통과하고서 11년이 지났지만 여태 조합설립조차 못 한 상태라 재산권 침해에 대한 우려가 크다. 대치동 B공인 관계자는 "서울시가 재건축 속도를 얼마나 빠르게 할지는 모르겠지만 사정이 생겨 집을 팔아야 하는 경우는 어떡하느냐"면서 "10년 이상 사고파는 자유가 침해되는 거라 주민 반발이 크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