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주 해외 현지인 음용 비율 2배 성장…하이트진로 "소주 세계화 앞장"

최종수정 2021.06.14 08:59 기사입력 2021.06.14 08:59

댓글쓰기

고객들이 싱가포르의 최대 유통 체인점인 페어프라이스에서 참이슬과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고객들이 싱가포르의 최대 유통 체인점인 페어프라이스에서 참이슬과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소주의 해외 판매가 교민 시장을 넘어 현지인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주요 수출국 대상으로 소주의 해외 현지인 음용 비율을 조사한 결과 2016년 30.6%에서 2020년 68.8%로 약 2배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2016년 '소주 세계화' 선포 이후 해외 현지인 시장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결과로 교민 중심이던 기존 시장을 넘어 소주 세계화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하이트진로는 글로벌 주류기업으로 도약하는데 현지화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2018년부터 현지인 음용 비율 산정 방법 및 기준을 수립해 추적 관리해오고 있다. 전체 판매량 중 현지인 음용 비율은 거래처의 국적, 브랜드, 유통채널 등에 따라 산정했다. 브랜드 노출 빈도를 높임으로써 참이슬, 진로, 에이슬시리즈(청포도에이슬 등)가 현지인의 생활 속 브랜드로 자리잡아 구매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최근 4년간 현지인의 소주 음용 비율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국가는 1위 홍콩, 2위 인도네시아로, 4년간 60%P이상씩 증가했다. 특히 상위 10위권 내 6개를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국가가 차지했다. 8위는 미국으로 22.9%P, 9위는 중국으로 22.3%P 증가했다. 참이슬, 과일리큐르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구축,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 등 현지 유통망을 본격 개척해 현지 젊은 층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이다.


하이트진로는 2024년까지 전략 국가 기준 현지인 음용 비율을 약 90% 수준으로 상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전세계에 소주 카테고리를 생성, 우리나라 대표 주류인 소주를 세계적인 증류주로 알리고 현지인들에게 품질력과 가치를 인정받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