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햄버거 배달 주문시 매장보다 비싸…“가격 차등 고지 미흡”

최종수정 2021.05.19 12:14 기사입력 2021.05.19 12:10

댓글쓰기

소비자원, 햄버거 프랜차이즈 조사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주요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의 제품을 배달 주문으로 구매하면 매장에서 살 때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3월8일부터 4월23일까지 서울시 송파구 일대의 주요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 5곳의 매장 5개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맘스터치를 제외한 롯데리아, 맥도날드, 버거킹, KFC 등 4개 업체의 모든 제품은 배달 주문 가격과 매장 구매 가격에 차이가 있었다. 이들 4개 업체에서 배달 주문을 할 경우 햄버거 세트는 매장 가격보다 1000~1200원 비쌌다. 햄버거 단품은 700~900원, 사이드 메뉴는 600~700원, 음료는 500~700원 더 비쌌다. 이에 대해 4개 업체는 일정 금액 이상 배달 주문할 경우 배달료를 별도 청구하지 않는 대신 제품 가격에 배달 서비스 관련 비용을 포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햄버거 프랜차이즈의 품목별 배달 가격과 매장 가격 차이.

햄버거 프랜차이즈의 품목별 배달 가격과 매장 가격 차이.

썝蹂몃낫湲 븘씠肄

소비자원은 "배달 제품의 가격 차별화는 시중 배달료를 고려하면 소비자에게 일부 유리한 경우도 있다"면서도 "제품을 여러 개 주문할수록 매장 구매 때보다 더 많은 금액을 부담하게 된다는 점에서는 소비자에게 불리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들 4개 업체에서 무료 배달이 가능한 최소 주문금액에 맞춰 햄버거 세트와 사이드 메뉴를 주문했을 때 배달 가격이 매장 가격보다 1200~3100원 비쌌다. 또한 4인 가구를 기준으로 각 업체에서 대표 햄버거 세트 메뉴를 4개씩 주문하는 경우에는 배달 가격이 매장 가격보다 4000~4800원 비쌌다.

문제가 된 4개 업체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살펴본 결과 버거킹과 KFC만 주문 및 결제 과정에서 제품의 배달 가격과 매장 가격이 다르다는 정보를 제공했다.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 플랫폼에서는 4개 업체 모두 해당 정보를 알리지 않았다. 배달료 관련 정보가 전혀 없거나 '0원' 또는 '무료'로 표시됐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햄버거 프랜차이즈에 주문 및 결제 과정에서 주요 거래조건을 명확하게 알리도록 권고했다. 배달 플랫폼에는 매장 가격과 배달 가격이 다르다는 사실을 표시하도록 요청할 예정이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