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P그룹 "경영정상화 효과…1분기 당기순이익 155억원"

최종수정 2021.05.18 13:50 기사입력 2021.05.18 13: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지난해 신임 경영진을 구성한 MP그룹이 올해 1분기 15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대비 43% 줄어 경영정상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MP그룹의 1분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개별(별도) 기준 매출 88억원에 155억원의 당기순익으로 흑자 전환됐다. 영업손실은 10억원 가량으로 전년동기 19억원 보다 43% 가량 줄였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줄었지만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21억원 적자에서 155억원 순익으로 흑자 전환됐다. 비효율적인 프로모션 행사축소와 효율성 낮은 직영매장 폐점에 따라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줄어들었으며 판관비 절감 노력으로 영업손실이 축소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155억 원 규모의 당기순익은 자회사 MP한강 매각에 따른 영업외 수익이 한 몫을 했다.


지난해 12월 신임 경영진 영입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시작한 MP그룹은 최근 교촌에프엔비 본부장을 지낸 이종영씨를 신임 대표이사로 영입했다. 지난 4월에는 연매출 726억원 규모의 돈육 가공업체 대산포크를 인수해 사업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대산포크 합병이 마무리 되면 MP그룹의 연간 매출은 15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MP그룹의 핵심인 피자사업 부문은 빠르게 체질개선을 통해 연내 50개이상 배달전문 매장 오픈을 통해 공백상권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새로 인수한 대산포크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돼지고기전문 브랜드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외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중국 100여개의 매장을 기반으로 포스트 코로나 이후 해외사업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MP그룹은 지난 2월 보유중이었던 자회사 MP한강 지분 27.5%를 295억 원에 매각해 경영 정상화를 위한 실탄을 마련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