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실련,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36건 경찰 수사 의뢰

최종수정 2021.05.18 12:20 기사입력 2021.05.18 12:20

댓글쓰기

경실련,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36건 경찰 수사 의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공직자 부동산투기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고위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제보 36건을 경찰에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실련은 약 2개월간 51건의 투기 의혹을 제보받아 수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한 사례 36건을 선별, 3차례에 걸쳐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 회의를 통해 신고자 또는 신고제보자의 필수정보가 없거나 공직자가 대상이 아닌 경우, 단순 질의나 상담 등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경실련은 지난 3월 17일 공직자 부동산투기 신고센터를 개설하고 시민들의 제보를 받고 있다.

접수된 제보는 부동산별로 건물 4건, 농지 12건, 아파트(분양권 포함) 7건, 주택 4건, 토지 24건으로 토지와 농지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투기 의혹 대상자는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 경찰공무원, 지자체공무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및 서울주택도시공사(SH), 도시개발공사 직원 등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21건, 비수도권이 30건이었다. 수도권 가운데선 경기 지역이 13건으로 전체의 25%를 차지했다.

경실련은 "서울경찰청과 각 지방경찰청이 경실련이 제보한 사례들을 수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시민 제보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