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중국산 관세 부과는 '자기 발에 총을 쏜 격'

최종수정 2021.05.18 11:47 기사입력 2021.05.18 11:47

댓글쓰기

美 인플레 등 물가 불안 초래…中 무역협상 앞두고 관세 철폐 논리
中, 연말까지 미국산 79종 제품에 대한 보복 관세 면제 기한 연장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정부가 79종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 관세 면제 기한을 연장했다. 지난해 5월 중국 세관 당국은 1년간 79종의 미국산 제품을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이번 조치는 중국이 미국과 무역 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오는 20일 만료되는 79종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면제 기한을 연장한다고 18일 밝혔다. 관세 면제 기간은 오는 12월 25일까지며, 대상 제품은 희토류 및 금ㆍ은 광석, 항공 레이더, 의료용 소독제 등이다.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관련 환구시보는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 미국 측 인사들이 무역 문제를 놓고 중국과 만날 수 있다고 언급한 데 따른 중국 측의 호의적 조치라고 평가했다.

쑹궈여우 푸단대학 미국학센터 부소장은 "이번 관세 면제 기간 연장은 중국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조치"라며 "중국은 중ㆍ미 경제 문제를 해결하고 향후 양국 간 소통을 위해 긍정적인 환경을 제공할 용의가 있음을 보여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들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무분별한 관세 정책이 오히려 미국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환구시보는 4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4.2% 상승하는 등 물가가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반면 중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0.9% 상승하는데 그쳤다며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정책으로 미국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또 "중국처럼 무역 왜곡 정책을 지지하는 국가들에 책임을 지게 하겠다"라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의 공동성명은 미국이 그만큼 불안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가오링윈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미국 내 인플레이션 문제와 관세 문제로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부과한 보복관세는 미국 스스로 자기 발에 총을 쏜 것과 다름없고, 미국은 이제서야 그 고통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후치무 시노스틸 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건전한 중ㆍ미 관계는 양국의 이익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 회복의 중요한 원동력"이라며 "양국 모두 진지한 태도로 무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지난해 1월 2020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2000억 달러(한화 227조원) 이상의 미국 제품을 수입하기로 미국 측과 1단계 무역 합의를 한 바 있다. 미국은 합의 이후에도 연간 2500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도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를 매겨왔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