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 41주년 맞아…與野 광주 총출동

최종수정 2021.05.18 11:23 기사입력 2021.05.18 11: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박준이 기자]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여야 정치인들은 광주로 향했다. 여권 대권주자들은 호남 세몰이에 나섰고, 야당은 외연 확장에 나섰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41년 만에 처음으로 유족회의 초청을 받아 기념식에 함께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기념식에 참석한 뒤 5·18 묘역을 참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 5개 구청장과 기본소득 간담회를 한 뒤 묘역을 찾는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재한 미얀마인, 전남 지역 대학생, 의원들과 함께 참배했다. 김두관 의원은 묘역 참배 후 조선대에서 강연을 할 예정이며, 전날 전야제부터 참석한 박용진 의원도 묘역을 찾았다.

야권도 발걸음을 광주로 향했다. 전날(17일) 정운천·성일종 의원은 보수정당 최초로 5·18 유족회의 공식 초청을 받아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했다. 같은 날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묘역 참배를 마쳤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나란히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다. 새 국민의힘 지도부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이어 ‘호남 구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은 "5·18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와 ‘공동체 정신’은 특정 정당·진영의 전유물이 아니다"며 "앞으로 국민의힘은 호남과 동행할 것"이라고 논평을 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