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샘, 협력사 60억 자동화 설비 도입…완성창 생산액 2.5배 확대

최종수정 2021.05.18 09:27 기사입력 2021.05.18 09:27

댓글쓰기

창호 제조 협력사 4곳에 자동화설비 투자
매출액 기준 2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

한샘 창호 제조 협력사 완성창 자동화라인

한샘 창호 제조 협력사 완성창 자동화라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한샘은 창호 제조 협력사 4곳에 60억원 규모의 자동화 설비 투자를 통해 연 최대 완성창 생산액을 매출 기준 20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한샘은 최근 리모델링 시장이 빠르게 성장함에 따라 창호 제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높은 품질의 창호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자동화 설비를 도입했다. 지난 4월 수도권에 위치한 창호 제조 협력사 2곳에 자동화 설비 도입 및 품질 테스트를 진행했고 최근 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해당 공장에서는 한샘의 창호 신제품 '유로 700'을 생산한다. 기존에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PVC 프로파일의 절단·가공·조립 공정을 자동화해 생산성이 최대 50% 이상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창호의 마감 품질도 대폭 향상된다. 창짝, 창틀 등 자재의 모서리 접합부분 간격은 자동화 공정을 통해 기존 대비 3분의 1인 수준인 약 0.12㎜로 줄어든다. 일반 창호 대비 모서리 접합 부분의 이음선 노출을 최소화해 완성도가 높다.

한샘 '유로700'을 시공한 거실

한샘 '유로700'을 시공한 거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샘은 공장 가동을 시작한 수도권 창호 제조 협력사 2곳을 비롯해 내년 초까지 영남 1곳, 호남 1곳에 추가로 자동화 설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총 투자규모는 60억원 수준이며 연 최대 생산액은 매출 기준 2000억원으로 2.5배 이상 확대된다.


자동화 설비 도입과 함께 이번 달부터 '창호 품질 10년 보증제'도 도입한다. 창호의 PVC 프레임은 최대 10년, 핸들 및 잠금장치 등의 하드웨어는 5년, 부자재는 최대 2년 보증한다.

안흥국 한샘 리하우스사업본부 사장은 "자동화 생산 라인을 구축해 중소 제조업체와의 동반성장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 창호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