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베트남 지분 매각 후 프렌차이즈로 전환 … "전략적 사업 재편"

최종수정 2021.05.17 16:36 기사입력 2021.05.17 16:36

댓글쓰기

현지 재계 4위 타코그룹에 지분 100% 넘겨
오는 2025년까지 10개점 출점 목표

이마트 베트남 1호점 고밥점

이마트 베트남 1호점 고밥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마트 가 베트남 법인 지분을 현지 기업에 넘기고 전략적 제휴를 통해 사업 확대에 나선다.


이마트 는 지난 13일 이사회를 열고 'E-MART VIETNAM CO., LTD.'의 지분 100%를 매각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17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지분은 베트남 재계 4위 기업인 타코(THACO)에 전량 매각하며, 현지 사업은 프랜차이즈 형태로 전환하게 된다.

앞서 이마트 는 2015년 베트남에 1호점인 호찌민 고밥점을 열었으나 인허가 등의 문제로 추가 출점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타코는 자동차·부동산·농축업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사업 부지 등 부동산과 쇼핑몰 다수를 보유하고 있다.


이마트 는 이번 제휴를 통해 2025년까지 베트남에 10개 이상 점포를 추가로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구가 약 1억명에 이르는 베트남은 20~30대 젊은층의 비중이 높고, 소매 시장도 매년 성장하고 있어 대형마트 등 유통 시장 발전 가능성 매우 높은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이 때문에 여러 유통사들이 하노이나 호치민 등 인구 800만 이상 대도시 뿐 아니라 성장 가능성이 높은 인구 100만 이상 신도시에서 출점을 계획하고 있다.


이마트 는 베트남 내 점포 출점 가속화되면 국내기업, 특히 국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수출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일례로 고밥점에서 취급하는 한국 상품은 2015년 약 170종에서 2019년 1000종, 지난해 1200종으로 계속 증가해 왔다. 이 중 약 85%가 노브랜드 등 이마트 자체브랜드(PB) 상품이다. 노브랜드 상품의 70% 가량이 국내 중소기업 제조 상품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 출점 시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증가로 이어진다는 게 이마트 의 설명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타고와의 전략적 제휴로 브랜드 사용에 대한 로열티는 물론 노브랜드 등 PB 상품 수출을 기대할 수 있다"며 "베트남 사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이 동시에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